중소기업벤처부, "한류 마케팅 활용...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사업 확대"
중소기업벤처부, "한류 마케팅 활용...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사업 확대"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3.05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한류 마케팅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방탄소년단 등 한류열풍이 확산함에 따라 이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한류 마케팅 예산을 지난해 24억원에서 올해 60억원으로 150% 올렸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한류 행사에 집중됐던 지원 분야를 한류스타를 중소기업 제품 홍보 모델로 지원하는 등 '스타마케팅'을 비롯해 예능프로그램 공동제작, e스포츠 등으로 넓혔다.

또 소비재 기업 중심에서 벗어나 스타트업과 프랜차이즈 등으로 확대해 보다 다양한 한류 활용 수출 성공모델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포함해 중기부는 해외 홈쇼핑의 방송 플랫폼을 활용하거나 대기업의 해외 네트워크·인프라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에 총 115억8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해외 홈쇼핑 방송 플랫폼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판로를 다각화할 방침이다.

현지 홈쇼핑 회사 상품기획자(MD)의 수요를 사전에 조사해 이에 맞는 방송 후보 기업 상품을 선정하기로 했다.

대기업의 해외거점을 활용해 동반 진출하는 유형 역시 수출형 위주에서 벗어나 계약형(기술 라이센싱·프랜차이징·계약생산 등), 투자형(단독투자·합작투자·M&A·투자유치 등) 등으로 다양화하고, 진출 국가 역시 다변화할 계획이다.

중기부와 대·중·소 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지난달 28일 이 사업을 주관할 기업을 모집 공고하고 현재 1차 과제 신청을 받고 있다.

이를 시작으로 4월에 2차, 6월에 3차 등 정기 공모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주관기업 35개사·80여개 과제를 발굴, 선정해 중소기업 1천300여개사의 해외 동반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