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전지적 참견 시점' 소환 요청…그림자 매니저 누구?
이순재, '전지적 참견 시점' 소환 요청…그림자 매니저 누구?
  • 정연
  • 승인 2019.02.22 0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1TV)
(사진=KBS 1TV)

배우 이순재의 인생이 담긴 '인간극장'이 재방송 중이다. 시청자들은 이순재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보고 싶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당 방송에서 이순재는 촬영을 마치자마자 차로 달려갔다. 다음 스케줄인 시상식 때문이었다. 자신 때문에 제작진들의 일정이 밀리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서두른 덕에 다행히 늦지 않고 도착한 이순재는 웃는 얼굴로 취재진 앞에 섰다.

이순재는 매니저가 있어도 일정을 직접 관리한다고 밝혔다. 그것도 수첩으로 손수 적어서 말이다. 이순재는 "오랜 습관이다" "휴대 전화가 없을 때 부터 이렇게 썼다"며 아날로그 방식을 고집하는 이유를 밝혔다. 또 이순재는 직접 의상을 준비했다. 남이 옷을 준비해 주면 겉옷이 종종 맞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 하지만 의상에는 아내의 내조가 숨어있었다.

이순재가 대본을 들고 오면 아내가 연기코치부터 의상까지 코치해준다는 것. 이순재는 63년동안 연기의 길을 걸을 수 있었던 것은 아내의 '그림자 내조'가 있었기 때문이라 말했다. 아내 최희정은 과거 아들 돌반지를 팔아 만두가게를 열고 배달까지 하며 이순재 뒷바라지를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순재가 '아날로그' 방식으로 스케줄을 체크하고 아내와 연기를 준비하는 모습을 더 자세히 보고 싶다며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을 담은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보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