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억 대출→이자만 2천만 원' 클라라 남편 '영앤리치' 사무엘 황에게 쏟아지는 관심은 역시 '돈'
'69억 대출→이자만 2천만 원' 클라라 남편 '영앤리치' 사무엘 황에게 쏟아지는 관심은 역시 '돈'
  • 정연
  • 승인 2019.02.2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라라 SNS)
(사진=클라라 SNS)

클라라의 남편이 성공한 투자가 사무엘 황이라고 밝혀졌다. 이에 그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관심은 대부분 '돈'에 집중되고 있는 모양새다.

20일 디스패치의 단독보도로 클라라의 남편 정체가 공개됐다. 클라라의 남편은 한국계 미국인 사무엘 황이다. 중국에서 교육 사업으로 유명세를 탔다. 이른바 '영앤리치'로 불린다.

클라라는 결혼한 이후 남편의 정체보다는 현재 거주중인 집 공개에 여념이 없었다. 집안 벽면을 식물로 가득채우는 가 하면 서울 야경이 한눈에 보이는 창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에 단독매체는 부동산 등기부등본을 떼 매매가와 대출 내역 등을 확인해 보도했다. 매매가는 81억으로 이 중 85% 즉 69억이 대출이라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의 설전이 오갔다. "무리한 대출로 과시한다"는 입장과 "69억 대출은 능력자들에게만 가능한 것" "이자만 2천만 원, 이를 갚는다는 건 대단한 재력가인 듯"이라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또한 집의 매매가와 대출금액을 공개한 것에 대해 "굳이 남의 집 등기부등본까지 떼야하나" "쓸데없는 사생활 보도다"라며 차가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