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생각 하나가 머무는 시간(13) 좋은 삶을 위한 자세
〔칼럼〕 생각 하나가 머무는 시간(13) 좋은 삶을 위한 자세
  • 피은경(pek0501)
  • 승인 2019.02.10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 좋은 삶을 위한 자세

똑같은 조건에서 각기 다른 얼굴로 사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행복할 것 같은 좋은 조건 속에서 불만이 많은 얼굴로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불행할 것 같은 나쁜 조건 속에서 즐거운 얼굴로 사는 사람이 있다. 그 이유는 뭘까? 행복감은 주관적이기 때문이겠다.

<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란 책에는 이런 이야기가 있다. 1984년 어느 날 아침, 나는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점심 약속 때문에 다리를 건너기 위해 통행료 징수대 중 하나로 차를 몰고 다가갔다. 그때 내 귀에 큰 음악 소리가 들렸다. (중략) 나는 통행료 징수대를 쳐다보았다. 그런데 그 안에서 한 남자가 춤을 추고 있었다. 내가 물었다.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요?” 그가 말했다. “난 지금 파티를 열고 있소.”

통행료 징수대에서 일하는 그는 자신이 하는 일에 불만이 없다. 그의 말에 의하면 그는 ‘사방이 유리로 되어 있는, 혼자만 쓸 수 있는 사무실’을 가지고 있고 주위의 아름다운 산들을 볼 수 있고 월급까지 받으며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며 근무한다고 한다. 남이 보기엔 답답하고 지루할 것 같은 ‘통행료 징수대’ 안에서 그는 자신의 직업에 충실하며 즐겁게 일한다. 행복이란 바로 자신의 마음속에서 느끼는 것이므로 가능한 일일 것이다. 이 이야기를 통해 저자는 현재의 삶에 만족하며 즐겁게 사는 인생이 좋은 인생임을 말하고 있다.

그런데 혹자는 이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고 싶을지 모른다. 통행료 징수대에서 일하는 그 사람처럼 자신의 삶에 만족하기만 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인생을 사는 것일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자신의 삶(직업이나 환경 등)을 변화시킬 생각은 하지 않고 무조건 자신의 삶을 미화시킴으로써 안주하려는 태도가 옳은 것일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기 때문이다. 더 좋은 환경에서 더 많은 급료를 받을 수 있는 직업을 찾기 위해, 또는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다. 성적이 나쁜 학생이 자신이 입학하고 싶은 대학에 가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야 하는 것처럼 말이다.

이런 반론을 제기한 혹자가 있다면 나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어떤 일이든 자기에게 주어진 임무를 충실히 하면서 즐길 수 있는 사람이라면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사람이어서 틀림없이 미래를 위해 노력하게 될 사람이라고. 그 결과 몇 년 뒤에는 똑같은 일을 하지 않고 더 나은 일자리를 얻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여서 내가 기억하고 싶은 것 두 가지를 정리해 본다. 첫째, 직업이든 뭐든 보는 관점에 따라 상당히 달라질 수 있다는 것. 둘째, 더 나은 삶을 지향하되 노력해도 뜻대로 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일이 있다면 즐기며 하자는 것.

이 두 가지를 기억한다면 좋은 삶을 살 수 있게 되지 않을까.

.................................................

* 잭 캔필드ㆍ마크 빅터 한센 저, <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