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순 며느리, 결혼 후 주민들의 반응은?…남자친구 母 정체에 이별 결심하기도
송도순 며느리, 결혼 후 주민들의 반응은?…남자친구 母 정체에 이별 결심하기도
  • 정연
  • 승인 2019.02.12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송도순의 며느리가 어머니와 관련된 결혼 전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MBC '사람이 좋다'에 성우 송도순이 출연했다. 송도순은 며느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며느리 채지연은 과거 송도순의 제자였다고 밝혔다.

송도순 며느리는 채지연은 남편과 연애 당시 남편에게서 "우리 엄마가 송도순 교수님"이라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이에 헤어질 결심을 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송도순은 당시 무서운 교수님이었기 때문. 채지연은 제작진에게 "저희 어머니 딱 봐도 무섭지 않나요?라며 동의를 구하는 모습으로 재치있게 상황을 모면했다.

채지연은 신혼 초기에 송도순과 함께 살았다고 전했다. 당시 아파트 주민들은 채지연을 만날 때 마다 "어머니 안 무서워?" "어머니한테 안 혼났니?"라며 안부를 물었다. 주민들 사이에서도 송도순의 카리스마는 유명했던 것.

한편 채지연은 이제는 어머니가 무섭지 않다고 전하며 "결혼한 지 14년인데 지금까지 무서우면 안되죠"라고 말을 이었다. "지금은 제가 이런 말씀 드리면 그렇지만 어머니를 존경합니다" "저의 '멘토'예요"라고 밝혀 서스럼없는 고부사이임을 증명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