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수상한 타이밍? 논란 재탕한 시점 빙상계 성폭행 파문 예고 시점과 일치
김보름, 수상한 타이밍? 논란 재탕한 시점 빙상계 성폭행 파문 예고 시점과 일치
  • 정연
  • 승인 2019.01.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캡처)
(사진=채널A 캡처)

 

김보름이 지난 논란을 다시 꺼낸 시점이 심석희 선수 외 빙상계 성폭행 파문이 예고된 시점과 일치해 의구심이 제기됐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로 노선영 선수 왕따 논란에 휩싸였던 김보름 선수가 11일 방송될 뉴스A LIVE에서 또 다시 그때의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푼다.  

며칠 전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폭로로 시작된 빙상계 파문이 또 다른 성폭행 의혹으로 증폭되고 있는 시점에서 김보름 선수가 지난 논란을 다시 거론해 "타이밍이 수상하다"는 여론 반응을 초래했다.

이는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인 전명규 한국체육대 교수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의 빙상 코치 성폭행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보도와 맞물려 갑자기 튀어 나온 김보름 선수의 논란 재탕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더욱 증폭시켰다.  
 
한편 빙상계 개혁을 요구하는 젊은 빙상인 연대는 대여섯 건의 성폭력 의혹이 접수됐다고 발혔으며 피해자들 중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성폭력 피해자들이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어 공개할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