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전매 금지 등 고강도 규제...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 80% 급감
분양권 전매 금지 등 고강도 규제...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 80% 급감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1.0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지난해 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량이 1년 전의 5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 건수는 1,238건으로, 6,061건에 달했던 지난 2017년의 20%에 불과했다.

은평구에서 지역별 중 거래가 가장 많았지만, 거래량은 2017년 661건에서 지난해 157건으로 줄었다.

서울아파트 분양권은 2017년 5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최대치인 1,122건이 거래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지만, 강력한 부동산 규제 정책의 영향으로 거래시장도 빠르게 식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2017년 내놓은 6·19 대책에서 공공택지와 민간택지 등 서울의 모든 지역에서 분양권 전매를 금지했다.

이어, 두 달 뒤 8·2 부동산 대책에서는 재개발과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조합원 분양권 전매를 금지하고, 분양권 전매 시 보유 기간과 상관없이 양도세율을 50% 일괄 적용하도록 했다.

또,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에서는 분양권 소유자를 무주택자에서 제외해 청약 당첨 확률이 크게 낮아지도록 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