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설렘주의보 제작발표회...과거 표절 논란 사과"
윤은혜 "설렘주의보 제작발표회...과거 표절 논란 사과"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8.10.31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취재본부=박규진 기자]과거 '표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가수 출신 배우 윤은혜가 방송에 복귀한다.

31일 오후 대중 앞에 또 한 번 고개를 숙인 그가 얼어붙은 대중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두베홀에서는 MBN 새 수목극 '설렘주의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설렘주의보'는 독신주의 철벽남인 '스타 닥터'와 '연애 지상주의자'인 톱 여배우가 각자의 말 못 할 속사정으로 가짜 스캔들을 만들어 내면서 벌어지는 예측불허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윤은혜는 극중 롱런 스타 윤유정 역을 맡았다. 지난 2013년 '미래의 선택' 이후 약 5년 만의 드라마 복귀다. 

이날 조창완 PD는 주연진 캐스팅 이유를 묻는 질문에 “솔직히 얘기해야 하죠?”란 말로 취재진의 웃음을 모았다. 그는 “내가 캐스팅한 게 아니다. 죄송하다”며, “하지만 역할에 맞는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 배우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다. 특히 윤은혜 씨가 몸을 던지며 연기했다. 천정명 씨는 디테일한 연기를 위해 고생했다”고 답했다.

몸을 던지는 투혼을 발휘한 그 윤은혜가 주인공 윤유정을 연기한다. 윤유정은 ’로코(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으로 불리는 스타지만, 실상은 ‘연애 바보’ ‘연애 무식자’인 인물. 늘 지독한 새드 엔딩으로 고통 받는 그는 운명의 남자를 만나 가슴 따뜻한 사랑에 푹 빠지고 싶은 로망을 안고 사는 연애 지상주의자다.

이날 윤은혜는 "3년 전에 기회가 있어서 공식 석상에서 사과를 한번 드린 적이 있다. 많이 부족했던 사과인 것 같다"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설렘주의보'로 복귀를 선택한 이유로는 "작품을 보면서 '설렘'이라는 단어에 제 마음이 두근거렸다. 그래서 이 작품을 선택했다. 부족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제가 잘할 수 있는 게 무엇이고 대중분들이 무엇을 기다렸을지 생각하다가 로맨틱 코미디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복귀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윤은혜는 지난 2015년 직접 의상을 제작하는 중국 예능 '여신의 패션'에서 표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여론은 해명을 요구했지만 그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도용한 브랜드가 아직 자리 잡지 않은 신진 디자이너의 디자인이라 괘씸죄가 추가됐다. 해당 옷은 한국 돈으로 49억원에 낙찰됐고 중국 쇼핑몰을 통해 판매됐다. 

이후에도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윤은혜. 그로부터 3개월 후 국내 의류 브랜드 행사장에 참석한 그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했지만 이미 여론은 싸늘하게 식은 뒤였다. 표절 논란 이후 그는 국내에선 드라마를 포함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논란 이후 조심스럽게 안방극장에 돌아온 윤은혜가 성공적인 복귀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