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블록체인 행사 'ABF in Seoul’의 본 행사 ‘Fuze 2018: Two Worlds Meet’ 개막
서울시 블록체인 행사 'ABF in Seoul’의 본 행사 ‘Fuze 2018: Two Worlds Meet’ 개막
  • 김태현
  • 승인 2018.10.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첫 블록체인 행사인 제1회 ‘ABF(Asia Blockchain & Fintech) in Seoul’의 본 행사인 ‘Fuze 2018: Two Worlds Meet’가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연설로 개막해 이틀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박 시장은 “스위스 주크에서 발표한 서울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을 이행하기 위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집적 단지를 조성하고, 유니콘 기업 성장을 위해 천억원 규모의 민관 참여 펀드를 조성하고, 인재 양성을 위해 블록체인 컬리지를 개설할 계획이다.”라고 밝히며 “블록체인을 접목해 전자투표, 복지, 민원 서비스를 비롯한 행정 전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향상 시킬 것이다.”고 강조했다.

세션 1에서 이번 행사에 대표적인 귀빈으로 참석한 에후드 올메르트 전 이스라엘 총리는 ‘마음껏 상상하고 현실로 만들어라; 창업국가의 스타트업과 블록체인’ 주제 강연을 펼쳤다. 이어서 ▲블록체인으로 탄력 받는 분야(Domains Empowered by Blockchain) ▲새로운 산업 혁명의 동력(Dynamics of the Next Industrial Revolution) ▲새로운 세상, 새로운 지배구조(New World, New Governance)의 큰 주제하에서 존 밀번 EOS 기술 혁신가, 인호 고려대 블록체인연구소 소장,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신호순 한국은행 부총재보을 비롯한 국내외 블록체인 기술 전문가, 학계, 금융계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블록체인이 바꿀 미래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한중일 3개국에서 미디어, 거래소, 금융 분야 등에 블록체인을 접목하고 있는 기업가들이 자국의 블록체인 발전상을 공유했다.

한편, 전날 열린 ‘이스라엘 데이’의 기조 강연에서 에후드 전 총리는“한국과 이스라엘의 “한국과 이스라엘은 비슷한 점이 많다. 자원도 없고 전쟁의 위기까지 있는 두 나라가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며 “두 나라가 협력한다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서로가 서로에게 배우고 지혜와 결단·경험 등을 합치면 우리의 일상을 바꿀 수 있다.”고 양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 간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Fuze 2018은 전통산업과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 가는지에 대해 각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부대행사로 암호화폐 거래소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서로 만나 전시와 IR을 동시에 진행하는 ‘ABF Festa’도 진행된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ttp://fuze.live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F in Seoul의 전체 일정은 http://abf.one에서 찾아볼 수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