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쌀, 화농성 여드름 빨리 없애는 법… 올바른 방법으로 제거해야
좁쌀, 화농성 여드름 빨리 없애는 법… 올바른 방법으로 제거해야
  • 김현주
  • 승인 2018.10.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절기는 급격한 온도 변화로 피부를 예민하고 건조하게 만든다. 이에 수분을 잃은 피부는 스스로 방어하기 위해 피지를 과도하게 분비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지고 피부 장벽이 손상되는 경우가 많다.

이때 여드름이 생기거나 각질이 과다하게 발생하는 등 여러 가지 트러블이 발생한다. 여드름은 털 피지선 샘 단위의 만성 염증질환으로 구진, 면포, 고름물집, 낭종 등 다양한 피부 변화가 생기며, 확대된 흉터나 오목한 흉터를 남기기도 한다.

흔히 사춘기가 지나면 여드름은 자연스레 완화된다고 생각하지만, 최근에는 불규칙한 생활습관, 스트레스, 식습관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사춘기에도 나지 않던 여드름이 성인이 되어서 나기 시작하는 경우도 많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근방에 위치한 미래솔한의원 정겨운 원장은 “여드름을 일시적 현상으로 생각해 치료를 받지 않고 여드름 빨리 없애는 법으로 손을 통해 직접 짜거나 긁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행동은 자칫 세균 감염은 물론 염증에 따른 색소침착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여드름은 한가지 원인보다는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생긴다. 여드름 균의 증식, 스트레스, 유성물질이나 과도한 세제 비누의 사용 등도 여드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여드름은 생활습관 외에도 피부에 비정상적인 열이 들어서 생기는 질환이기도 한데, 이에 오장육부의 기능을 조절하는 한방치료를 받아보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청주시 흥덕구 강서동에 있는 미래솔한의원 청주점 남형준 원장은 “한의학에서는 여드름의 원인을 몸 안의 열 불균형, 장기기능 저하, 체질적 요인으로 인한 각질의 비정상적인 탈락, 과도한 피지분비 등으로 보고 있다. 이때 피지분비에 대해 내부적인 개선에 중점을 두고 환자 개인별 맞춤 한약을 처방하여 과도한 피지분비를 막고 신체의 기혈을 순환하도록 돕는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