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韓 경제성장률 2.8% 상승 예상, 기존 대비 0.2%p 하락
IMF, 올해 韓 경제성장률 2.8% 상승 예상, 기존 대비 0.2%p 하락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8.10.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 긴장 고조, 신흥국 중심의 자본유출 예상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세계경제전망(WEO)을 발표,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2.8%, 내년 2.6%로 전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의 경제성장률전망을 올해와 내년 모두 하향 조정한 것으로 기존 전망치보다 올해는 0.2%포인트, 내년은 0.3%포인트 하향조정된 수치이다.   

세계 경제가 무역 긴장 고조와 함께 펀더멘털이 취약한 신흥국 중심의 자본유출이 가시화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IMF에 따르면 2016년 중반부터 시작된 경기 확장세가 지속 중이고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2010~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세계 경제성장률은 올해와 내년에 지난 7월(3.9%)보다 각각 0.2%포인트 낮춰 3.7%로 내다보면서, 선진국 성장률은 지난 7월 전망(2.4%)을 유지했다. 하지만 내년은 2.1%로 기존 7월 전망(2.2%) 대비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미국의 성장은 올해 2.9%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내년 성장률은 지난 7월 전망(2.7%)보다 0.2% 낮춘 2.5%로 전망했다.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기존 2.2%에서 2.0%로 0.2% 낮췄다. 다만 내년 전망은 1.9%로 유지했다.

일본의 올해 전망치는 1.0%에서 1.1%로 0.1%포인트 상향조정했으나 내년(0.9%→0.9%)은 기존 전망치를 고수했다.  

영국은 올해와 내년에도 기존 전망치인 1.4%, 1.5%를 기록할 것으로 봤으며 캐나다도 올해 내년에 기존 전망치인 2.1%, 2.0%를 유지했다. 

신흥개도국은 올해 4.7%로 기존 전망치(4.9%) 대비 0.2% 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내년에는 기존 5.1%에서 4.7%로 0.4%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원유수출국 성장률은 상향조정됐지만 긴축적 금융여건·지정학적 긴장 등으로 브라질, 남아공 등의 성장률을 낮췄다. 

다만 올해 중국(6.6%), 인도(7.3%), 러시아(1.7%) 등은 기존 전망치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IMF는 "개별국가는 통화정책의 국가별 경기상황에 따른 운용, 재정 여력 확충, 생산성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하면서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무역 시스템 수립, 금융규제 개혁에서의 공조, 사이버 안보 강화 등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