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스더마(J'sDerma)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 참가로 글로벌 유통채널 진출에 박차
제이스더마(J'sDerma)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 참가로 글로벌 유통채널 진출에 박차
  • 김현주
    김현주
  • 승인 2018.10.0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직 문제성 피부만을 위해 연구한 피부연구소와 피부전문의가 만든 문제성피부개선 전용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제이스더마’가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3층 C홀 전관에서 개최되는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2018 InterCHARM BEAUTY EXPO KOREA, 이하 2018 IBK)’에 참여한다.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는 국제뷰티엑스포코리아와 동유럽권 최대의 화장품 박람회 인터참이 함께 개최하는 글로벌 무역 전시회로 K-Beauty의 우수성과 인지도를 통해 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마케팅에 역량을 집중 확인 할 수 있는 글로벌 박람회이다.

제이스더마는 이번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 전시회를 통해 신제품 ‘하이드글로우 인텐시브세럼 마스크’와 ‘리뮨 리페어 덤 크림’을 새롭게 선보인다. ‘하이드글로우 인텐시브 세럼 마스크’는 민감피부진정에 도움을 주는 아쥴렌과 다섯 가지 중, 저, 고분자 히알루론산이 함유된 ‘수분진정 마스크’로 거칠고 푸석해진 환절기 피부를 속부터 촉촉하게 빛나는 물광 피부로 만들어준다.

이어 새롭게 출시된 ‘리뮨 리페어 덤 크림’은 특허 받은 병풀추출물 성분이 극손상된 피부, 자극받은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 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피부장벽강화크림’이다. 더불어 클렌징 단계에서부터 건강한 피부를 만들어주는 ‘하이드글로우 pH밸런스 페이셜 클렌져’는 피부가 가장 건강함을 유지하는 산도인 pH로 유지하는 저자극 클렌징 젤투폼 클렌져 제품이다.

제이스더마는 지난 2018 중국 광저우 국제미용박람회를 성황리에 마친 만큼 이번 전시회 또한 국내 바이어와 해외 바이어들에 대한 큰 기대감을 내비쳤다.

제이스더마 마케팅이사는 “지난 9월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국제미용박람회를 성료한 만큼 이번 2018 인터참뷰티엑스포코리아에서도 제이스더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새롭게 출시된 수분,진정 마스크인 ‘하이드글로우 인텐시브 세럼 마스크’와 극손상된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켜주는 ‘리뮨 리페어 덤 크림’과 건강한 피부를 만들어주는 ‘하이드글로우 pH밸런스 페이셜 클렌져’의 성공적인 출시와 해외시장 판로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새로운 글로벌 유통채널 확대를 위해 제이스더마 브랜드 홍보와 함께 신제품을 선보이며 신규 바이어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8 인터참 뷰티 엑스포 코리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인증을 받는 글로벌 뷰티 무역 전시회로 올해 16회째를 맞이하는 전시회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 전관에서 10월 4일부터 오는 6일까지 개최된다. 제이스더마는 C홀 F-26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제이스더마 제품은 제이스더마 공식홈페이지와 신라면세점(본점,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