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부동산신탁사 수익 사상최대, 2500억원 돌파 이유?
상반기 부동산신탁사 수익 사상최대, 2500억원 돌파 이유?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8.09.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부동산신탁회사 당기순이익은 2853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개 부동산신탁회사가 영업한 2009년이후 최대치이다. 수탁고도 늘어나고 건전성도 동반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18년 상반기 부동산신탁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전체(11개) 부동산신탁회사 순이익은 285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6%(428억원) 증가하며 반기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부동산신탁회사 고유자금이 들어가는 차입형 토지신탁 증가와 책임준공확약형 관리신탁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다소 리스크가 크지만, 이익도 많이 가져갈 수 있는 차입형 토지신탁과 책임준공 확약형 관리신탁이 늘어난 영향”이라며 “사업장별로 차이가 있지만 통상 차입형 토지신탁은 일반 신탁에 비해 2~3배, 책임준공 확약형 관리신탁은 2.5~3배가량 수익률이 높다”고 전했다. 

실제 차입형 토지신탁은 2014년 3조원, 2016년말 5조4000억원에서 지난 6월말 7조7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시행사나 시공사 부도시 완공 책임을 맡는 책임준공 확약형 관리신탁은 최근 6개월간 1조원이나 증가했다. 

또 전체 영업수익(매출)은 588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9% 증가했으며 이 중 신탁보수는 전체의 64.2%인 378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토지신탁보수가 가장 많아서 3045억원으로 신탁보수 대부분(80.5%)을 차지했다. 차입형토지신탁보수는 2206억원이었다. 관리형토지신탁 보수는 839억원으로 56.8% 증가했는데, 책임준공확약형 관리신탁의 수탁고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영업비용은 212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1.4% 늘었다. 판매비와 관리비가 1543억원, 임직원수 2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7.3%, 12.3% 각각 증가했다. 차입부채가 전년동기대비 56.5%늘어난 4236억원을 기록하면서 이자비용은 1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배(95.9%) 가까이 늘었다. 

부동산신탁회사의 총자산은 4조1036억원, 총부채는 1조6434억원으로 각각 4.1%, 2.8% 증가했다. 이익잉여금 증가에 따라 자기자본은 5.0% 늘어난 2조4602억원을 기록했다.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평균 874%로 전년말(826%)대비 48%포인트 상승했다. 11개사 모두 필요유지 자기자본 요건(70억원)을 충족하며, 적기시정조치 기준(NCR 150%)을 크게 웃돌았다. 

부동산신탁회사의 수탁고는 담보신탁과 토지신탁 증가에 힘임어 총 191조9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조4000억원(7.5%) 늘어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신탁회사 수탁고와 순이익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자본적정성도 양호한 수준”이라면서도 “신탁회사 고유자금이 투입되는 차입형 토지신탁의 경우 부동산 경기 악화시 신탁회사 재무건전성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관련 리스크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