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철 해수욕장 내 불법촬영 집중단속
피서철 해수욕장 내 불법촬영 집중단속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7.1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16일부터 8월 12일까지 전국 3개 주요 해수욕장(충남 대천, 부산 해운대, 강릉 경포대)에서 해당 지역의 경찰과 협업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집중 단속활동을 벌인다. 

이는 정부가 최근 불법촬영을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악성 범죄이자 중대한 위법행위'로 인식하고 강력한 근절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으로, 최근에는 서울 시내 지하철과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카메라 집중단속이 진행된 바 있다. 

여성가족부는 집중단속과 더불어 해수욕장과 그 주변 피서객들을 상대로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함께 '불법촬영은 범죄입니다. 보는 순간 당신도 공범입니다.' 국민인식 개선 캠페인을 전개한다.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엄격한 처벌규정을 알리고, '성범죄자 알림 이(e)' 앱을 활용해 성범죄 예방에 도움을 받을 것을 적극 홍보한다.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촬영 범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뿐만 아니라 성범죄자로 등록돼 신상정보가 공개될 수 있다. 

또한 정부는 처벌강화를 위해 디지털 성범죄 가해자를 무조건 '징역형'으로만 처벌하도록 하는 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아울러 여성가족부는 해수욕장 부근 숙박업소 내 성매매 및 채팅앱을 악용한 성매매 등도 집중단속하고 피해여성들의 탈성매매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창행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여름철에 특히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의 취약지역이라 할 수 있는 해수욕장 등 피서지에 대한 집중적인 단속과 예방활동으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편안한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