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창업자와 티몬 의장, 투자회사 설립
카카오 창업자와 티몬 의장, 투자회사 설립
  • 김진선
  • 승인 2018.05.03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좌측)과 강준열 전 카카오 CSO(우측).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제공

카카오의 창업 멤버와 티켓몬스터 의장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자사인 ‘베이스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3일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스타트업의 서비스 출시 전에 이뤄지는 프리(pre)-시리즈A 투자를 중심으로 한 투자회사를 출범했다고 밝히고  대표이사에는 주환수 전 카카오 카카오톡 서비스 총괄이, 투자심사역으로 KAIST청년창업투자지주 출신의 김승현 이사와 대교인베스트먼트 출신의 신윤호 이사가 각각 선임됐다고 전했다.

티켓몬스터의 신현성 의장은 티몬과 스타트업 투자회사 패스트트랙아시아의 창업자로 40여 개 스타트업에 개인 자격으로 초기 투자를 꾸준히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준열 전 CSO는 네이버, 카카오의 창업 멤버로 카카오 부사장 시절 다음과 카카오의 합병을 주도한 바 있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최근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를 설립해 총 286억원의 투자금을 모집했으며 이 펀드는 순수 민간자본이며 21억원은 베이스인베스트먼트의 파트너가, 133억원은 기업이, 152억원은 개인 투자자가 출자했다. 기업 출자사로는 카카오 2대 주주인 케이큐브홀딩스, 네이버, 컴투스 등이 참여했다.

신 의장은 "초기 스타트업을 돕는 투자사는 부족한 것이 현실에서 베이스인베스트먼트의 파트너와 심사역들이 가진 경험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