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카네비컴, 국내 기술로 자율주행차량용 라이다 센터(16채널) 개발한다
2017년 08월 11일 (금) 11:25:33 이서진 기자 blu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카네비컴(대표 정종택) 지난 8 국내 기술 기반의 자율주행차량용 라이다 센서(16채널) 개발 국책과제의 협약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이번 국책사업은 신호처리 IC 및 레이저 다이오드와 같은 주요 부품을 국산화하고 이를 이용한 순수 국내 기술의 자율주행차량용 라이다 센서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카네비컴이 주관기업으로 참여하는 120 규모의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시지트로닉스, 뷰시스, 엘디스, 한양대학교, 한국나노기술원, 한국광기술원,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자동차부품연구원   9개 단체가 컨소시엄으로 함께 진행한다. 

자율주행을 위한 다채널 라이다(LiDAR) 센서는 다수의 레이저 빔을 전방에 일정각도로 방사하고 반사되어 되돌아오는 레이저빔의 비행시간(Time of flight)을 분석하여 지면의 형상과 전방 물체의 거리 및 위치정보 등 3차원 영상을 획득하는 기술이다. 

현재 미국, 독일, 일본이 세계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데이터처리 및 프로그램 개발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부품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 실정이다.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에서도 원천기술 확보에 대한 기대가 크다. 

카네비컴 정종택 대표는 “이번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기술개발의 결과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와 성과로 기대에 부응하고 자율주행차량용 다채널 라이다 센서의 기술 기반 확보는 물론 국가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MICE분야 도심권 전시 인프라 대폭 늘려야
툴젠,바이오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레블바이오'와 MOU체결
네오플라이 하반기 스타트업 모집
[영상뉴스]성신여대 창업선도대학 청년창업한마당투어,스타트업에 힘을 싣다
바이오산업의 개방형 혁신 생태계 활성화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