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은행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4/4분기 적격대출 2조원 추가 배정
주택금융공사, 은행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4/4분기 적격대출 2조원 추가 배정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6.10.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주택금융공사(HF, 사장 김재천)는 연말까지 적격대출이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4/4분기에 총 2조원을 추가 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 은행별 수급상황 등을 고려하여 필요시 추가배정도 검토할 예정

10월 19일 현재 적격대출 공급액은 16.4조원 수준이며 연말까지 탄력적으로 공급한도를 운영해, 실수요층의 자금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적격대출 한도를 배정받은 기관은 SC은행, 우리은행 등 총 14개 기관*으로, 공사에서 실시한 추가배정 의향조사 결과 한도배정을 희망한 기관에 한하여 배정이 이루어졌다.

*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SC은행, 씨티은행, 수협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교보생명, 흥국생명

적격대출은 대출받는 시점의 금리가 만기까지 변동되지 않는 순수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며, 시중은행이 대출상품을 판매하면 공사가 해당 대출자산을 사오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사는 고객이 한도배정을 요청하지 않은 은행 등에 찾아가는 경우 타 기관으로 고객을 안내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조하고, 주택금융공사 콜센터를 통해서도 취급기관을 안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