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혁명에 뛰어든 겁 없는 스타트업, 축구경기 영상을 드론으로
드론 혁명에 뛰어든 겁 없는 스타트업, 축구경기 영상을 드론으로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6.01.30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고고고알레알레알레(이하 고알레)는 무인비행체(드론)를 이용하여 아마추어 축구 동호인들의 경기 영상을 촬영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드론이 정부의 차세대 새로운 먹거리로 엄청난 화두가 되어있는 가운데 고알레의 서비스는 하드웨어 개발에 집중되는 국내 드론 산업 시장 속에서 드론 촬영을 스포츠 분야에 접목해 국내외에 전례가 없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다.

콘텐츠가 중요시 되고 있는 트렌드와도 부합되면서 KT경제경영연구소에서 ‘플랫폼으로서의 드론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 추세를 보면 IT 모든 분야에서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즉 콘텐츠를 통한 응용과 가치 창출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고알레의 드론 서비스와 관련한 시장의 반응도 좋다. 고알레 공식 SNS의 회원 수는 한 달이 조금 지난 현재 약 2만 명에 다다르고 있다. 또한 축구판 고양원더스라고 불리는 TNT FC, 국내 대형 축구용품업체 두사커와도 업무 제휴를 맺으며 관련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윤현중 고알레 대표이사는 “드론 산업을 육성한다는 이야기에 너도나도 하드웨어 시장에 집중하는 것을 보고 조금 더 유연하게 생각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고 아마추어 축구 촬영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 아마추어 축구 동호인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추억을 선물하는 가치 있는 서비스라는 생각에 6개월의 베타 테스트 기간을 거친 뒤 창업을 결심했다”며 “앞으로 동호인 촬영 서비스 외에도 전술 분석, 리그나 대회 촬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고 향후 아마추어 축구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고고알레알레알레는 축구를 좋아하는 청년 4명이 모여 만든 벤처 기업으로 2015년 12월 3일 국내외 최초로 무인비행체(드론)를 이용하여 아마추어 축구 동호인들의 경기 영상을 촬영해주는 서비스를 오픈했다. 고고고알레알레알레의 촬영 서비스는 촬영을 의뢰할 경기의 시간과 장소를 예약하면 해당 경기를 드론으로 촬영한 뒤에 경기 전체(Full) 영상과 5분짜리 하이라이트 영상을 편집하여 2~3일 내로 전달해주는 서비스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