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430개 1인 창조기업에 디자인·마케팅 등 지원
중기청, 430개 1인 창조기업에 디자인·마케팅 등 지원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5.03.0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1인 창조기업이 보유한 창의적 아이디어제품의 사업화에 필요한 브랜드 개발, 방송광고 등 수요자 맞춤형 마케팅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우수한 아이디어나 제품을 보유하고도 자금과 인력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는 1인 창조기업*에 맞춤형 마케팅을 지원하는 ‘1인 창조기업 마케팅 지원사업’(43억원, 430개사 내외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동 사업은 14개 세부과제 중 참여기업이 필요한 과제를 선택하여 지원받을 수 있는 수요자선택형 맞춤사업이며,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소요비용의 최대 80%(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기업은 홈페이지(모바일 웹·앱) 제작, 검색엔진마케팅 등을 통해 사업영역을 온라인으로 확장할 수 있으며, 전시회 참가, 방송광고 및 홍보영상제작 등을 통해 오프라인 마케팅을 강화할 수 있다.

또한, 디자인·브랜드 개발을 통해 제품을 상품화하고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으며, 해외전시회 참가 및 외국어 번역지원을 통해 해외 판로도 개척할 수 있다.

동 사업은 ‘12년 최초 시행 후 해가 거듭될수록 더욱 많은 호응을 얻고 있어, 금년에는 예산 동결에도 불구하고 지원 기업수를 확대(‘14년 412개사 → ’15년 430개사 내외)하였다.
또한, 과제당 지원한도의 합리적인 조정을 통해 희망하는 기업이 보다 다양한 과제를 지원받을 수 있게 하였으며, 소프트웨어, 콘텐츠 등 유망 지식서비스 분야 1인 창조기업 지원 비율을 최대 50%까지 확대(‘14년 37%)할 계획이다.

신개념 가습기를 제조하는 “케이피씨”는 ’14년 방송광고지원을 통해 제품인지도를 높여 전년 대비 약 1.5배의 매출(7.7억원)을 달성하는 등 중기청은 마케팅지원사업을 통해 ‘14년 412개 기업을 지원하여334억원의 매출창출 및 485개의 일자리를 새롭게 만들었다.

신청은 3월 27일(금)까지 창업넷(www.startup.go.kr)을 통해 가능하며, 신청요건 검토 및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면·대면평가를 통해 대표자의 전문성, 아이템의 사업성, 사업계획 충실성 등을 평가하여 지원대상 기업을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수행기관과 함께 마케팅 사업을 수행한 후 최종 평가를 받게되며, 결과에 따라 정부지원금 지급여부가 결정된다.

자세한 사항 및 공고문은 창업넷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세부문의는 소재지 지방중소기업청(창업성장지원과)의 담당자와 상담이 가능하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