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선동] 유럽은 언론보도처럼 덥지 않다
[기후변화선동] 유럽은 언론보도처럼 덥지 않다
  • 목수정
    목수정
  • 승인 2022.08.09 22: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아젠다가 인위적이고 허위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언론(미디어)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거짓 선동을 하고 있다는 증거가 속속 밝혀지고 있다.

최근 여름철 무더위에 대해서 일부 언론에서는 유럽이 40도 이상으로 펄펄 끓고 있다는 식의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기후변화 및 지구온난화에 대한 선동으로 탄소중립,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자면서 심지어 소와 돼지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육식을 줄이라는 주장도 펴고 있다.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고 있는 목수정 작가는 최근 국내 언론에 보도된 지구온난화 가짜뉴스에 대해 언급하며 언론의 선동에 속지 말자고 제안하고 있다. 

다음은 목 작가의 페이스북 중 8월3일 올라온 글을 발췌한 내용이다. 

요새 한국 분들과 소통할 때 마다 듣는 얘기가 "많이 더우시죠" "유럽이 엄청 덥다던데"다.

바로 아래 같은 기사들로 언론이 도배되고 있기 때문.

"유럽은 최고기온이 40도를 훌쩍 넘는 오븐 더위로 펄펄 끓고 있다. 사상 최고기온을 연일 갈아치우는 폭염에 최악의 가뭄까지 겹쳐 물부족 사태를 겪으면서 이상 기후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을 나고 있다."

어제 이 기사를 본 시점에서, 유럽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라 프랑스, 독일, 영국의 수도의 일기예보들을 스크린해본 결과 어디도 40도를 넘는 나라는 없었다. 유럽이 한 나라도 아니고, 유럽 어떤 나라에 이런 일이 있다해도, 그걸 유럽이라고 퉁쳐 기사를 쓰는 것도 어불성설이고.

프랑스는 내가 살고 있으니, 온 몸으로 아는 현실이고, 영국은 7월 한달, 평균 최고 기온이 "25-26도"였다. 런던의 7월중 최고 기온이 40도를 찍은 날은 딱 하루다. 40도에 근접했던 날도 하루였다.

8월 들어서도 오늘이 좀 더울 뿐, 앞으로 예고된 날들은 평범한 여름날씨다. 베를린, 파리, 런던이 거의 비슷한 상황이다. 파리도 7월중 이틀이 심하게 더웠다. 떠올려보면 최근 몇년간 비슷한 패턴이다. 한 이삼일 미치도록 덥고, 나머지는 평년 수준. 자연스럽지 않은 기후 패턴이다.

아침은 늘 20도 이하에서 시작한다. 아침에 일어나면 늘 서늘한 공기가 올라와 시원하게 해준다.

인류가, 특히 자본주의가 지구를 마구 소비하며, 이윤 극대화와 편의를 위해 자연을 짓밟아온 것이 사실이고, 기온이 상승하고 있는 것 또한 명확한 사실이며, 이쯤에서 대오 각성하고 지구와 함께 살아갈 궁리를 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 모든 각성은 명확한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

이 기사가 전제하고 있는 "전 유럽이 40도를 넘어서는 사상 최고 기온을 연일 갈아치우는 폭염"은 사실이 아니다.

언론의 세뇌라는 것은 너무나 강력하다. 자기가 겪는 것보다 언론의 세뇌를 사람들은 더 신뢰한다. 효과가 95%라는 백신사의 뻥이 말짱 거짓말이었음을 눈으로 보면서도, 사람들은 여전히 4차 백신을 맞는것처럼. 공포에 사로잡히면, 이성을 내팽게치는 것이 군중의 심리임을 권력과 언론은 정확히 확인했다. 그들은 어떤 거짓말도, 그들의 목적을 위해 편하게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선동을 무심코 접수하다보면, 그들은 어떤 말도 지껄일 수 있게 된다. 이 기사는 결국 기후위기에 한국정부가 답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바람직한 결론 도출을 위해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나라 밖 현실을 가공했지만, 그러니 목축지를 50%로 줄이겠다는 네델란드 정부의 무리한 결정처럼 에콜로지를 빙자한 파시즘을 허락할 수도 있다. 그 점을 우려한다.

목수정 재불(프랑스) 칼럼니스트/작가
목수정 재불(프랑스) 칼럼니스트/작가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oreafirst 2022-08-10 06:33:56 (183.99.***.***)
아직도 기후변화 사기질에 속고 있는 것부터가 문제..기업체화 되어 있거나 특정 소수 카르텔에 목소리만 전달하는 기존 올드 미디어들의 선전 선동에 한국인들도 이제 좀 깨어날 때가 되었다. 미국은 오히려 fake news 외치던 트럼프 덕분에 면역력 생겼는데 집단주의 한국 중공은 갈길 멈. 조선을 대기아로 유럽을 혁명으로 몰아넣었던 17세기 경종 시대에 온도가 지금보다 6-7도 차이 난다는데 인간의 힘으로 지구 온도를 낮추니 마니 시건방지고 웃기는 이야기.오히려 원양어업 어족자원 고갈, 아마존 열대 벌목, 그린존 파괴에 의한 도시 확대 등 동식물 서식처 축소 문제나 쓰레기 저소득 국가에 팔아먹기 같은 문제나 해결하는 것이 나음.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