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3년간 66% 올라"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3년간 66% 올라"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10.2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 내집마련 멀어져" 김상훈 의원 한국감정원 자료 분석
서울 아파트 단지

현 정부 3년간 서울에서 서민과 사회초년생이 많이 찾는 중소형 아파트 시세가 가장 높은 비율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21일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민층이 많이 찾는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시세가 2017년 5월 3억7천218만원에서 올해 7월 6억1천741만원으로 65.9%(2억4천523만원)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아파트를 전용면적 기준으로 소형(40㎡ 미만), 중소형(40~62.8㎡), 중형(62.8~95.9㎡), 중대형(95.9~135.0㎡), 대형(135.0㎡ 이상)으로 분류하고 각 상승률을 따졌는데, 중소형 아파트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중형(62.8~95.9㎡) 아파트는 5억1천524만원에서 8억3천197만원으로 61.5% 올랐고 중대형(95.9~135.0㎡)은 7억2천738만원에서 11억4천6만원으로 56.7% 상승했다.

가장 적은 폭으로 오른 것은 소형(40㎡ 미만)으로 2억6천117만원에서 3억5천9만원으로 상승률이 34.0%였다.

김 의원은 "역세권과 거리가 있고 연식이 오래된 저가 소형·중소형 아파트마저도 문재인 정부 3년간 집값이 올라 자금이 넉넉지 못한 서민과 사회초년생의 내 집 마련이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노원구와 구로구의 경우 중소형보다 소형이 더 큰 폭으로 올랐다.

노원구에서 같은 기간 중소형 시세가 2억7천110만원에서 4억1천435만원으로 52.8%(1억4천325만원) 오를 동안 소형은 1억8천759만원에서 2억8천815만원으로 53.6%(1억56만원) 올랐다.

구로구에선 중소형 상승률은 49.9%인데 소형은 51.0%로 더 높았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3년여간 서울에서 보통 시민이 사고 살집이 사라졌다"고 지적하고 "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갭투자와 패닉바잉을 자극하면서 서민의 주거비용을 급증시킨 만큼, 현 주거정책의 전반적인 수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