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호명산 등산로 데크조성사업 완료
가평군, 호명산 등산로 데크조성사업 완료
  • 고성철 기자
    고성철 기자
  • 승인 2020.06.0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기 군수(앞)가 호명산데크조성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가평군)
김성기 군수(앞)가 호명산데크조성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가평군)

경기 가평군이 노선지 선정 등으로 공사에 어려움을 겪었던 호명산(632m) 등산로  데크조성사업이 완료되면서 입산객의 불편을 해소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5일 군에 따르면 청평역에서 호명산 등반시 접근성 강화와 등산객의 편의 제공을 위해 최근 한 달간 청평면 청평리 818번지 일원 호명산 등산로 정비사업을 추진 완료했다고 밝혔다.

당초 공사는 지난해 준공하려 했으나 구거부지 점용 수허가자, 인근 토지주 간 노선 선정, 용배수로 복개를 통한 진입로 조성, 복개시 통수용량, 차량진입시 하중 등 여러 문제점에 직면하면서 지연됐다.

사업은 청평역에서 호명산을 오르기 위해 지난 2018년 설치된 등산로진입로 보행전용교량인 호명산 인도교와 연결해 등산로 초입까지 구거부지에 위치한 용배수로 약 200m 구간에서 실시됐다.

총 7천500만원을 들여 콘크리트매설 및 성토를 비롯해 PC박스 26m를 설치하고 목재계단·난간벽·데크로드 각 1식을 설치해 등산객의 안전과 지역 환경개선을 이루는 등 주민과 등산객들이 모두 만족감을 들어냈다.

군은 이에 앞서 2018년 10월에는 산악관광 활성화를 위해 총 연장 93m의 호명산 진입로 교량설치 공사를 완공하면서 하천에 대한 접근성을 확보했다.

또 2019년 11월에는 설악면 신선봉(381m)과 북한강을 연결하는 ‘신선봉 순환 등산로 조성사업’을 완료해 북한강위 로드길이 새로운 힐링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데크로드는 북한강 청평호반과 주변 산세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신선봉 암벽을 둘러 북한강 수변 쪽으로 시공했으며, 난간을 설치하고 낙석방지 격자망 지붕을 씌워 안전과 주위 시야가 확 트이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관내에는 크고 작은 명산들이 많은 만큼 앞으로도 등산객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산행길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등산로 유지보수 및 노후시설 수시 정비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