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한파 대비, 감귤 저온 피해 철저히 대비해야
기습한파 대비, 감귤 저온 피해 철저히 대비해야
  • 김선철 기자
    김선철 기자
  • 승인 2023.12.08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철 기자]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최근 기습적인 추위가 연달아 발생함에 따라 감귤 상품성이 떨어지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한 시설 관리를 당부했다.

‘한라봉(부지화)’, ‘레드향(감평)’, ‘천혜향(세토카)’ 등 만감류 품종은 추위에 약한 오렌지*와 만다린**을 교잡한 데다, 대부분 수확 시기가 1월~3월 사이여서 겨울철 저온 피해를 보기 쉽다.

농촌진흥청 조사 결과, 영하 1도(℃) 이하의 저온에 노출돼 피해를 본 ‘한라봉(부지화)’은 단단한 정도(경도)뿐 아니라, 과육과 껍질의 감귤색 지수(Citrus color index, CCI)가 줄어 색이 변하고, 속껍질 내부가 얼었다 녹으면서 과실 내부가 젖는 현상이 나타났다.

또한, 영하 3도 이하 저온에 노출된 열매는 비타민 시(C) 함량이 약 40% 감소했고, 역시 속껍질 세포가 파괴되어 즙액이 밖으로 흘러나왔으며, 쓴맛과 냄새(이취)가 증가해 상품성이 떨어졌다.

‘천혜향(세토카)’의 경우, 영하 2도 이하에서 저온 피해를 봤을 때 껍질과 과육이 얼고 잎이 갈색으로 변했으며, 나린진 등 껍질의 폴리페놀 함량이 3배 이상 증가해 열매의 쓴맛 발생량이 증가했다. 저온 피해를 본 지 1주일 정도 지난 후에는 열매 속 과즙이 줄어들고 속껍질 끝이 하얗게 마르는 현상도 나타났다.

[사진=농
[사진=농촌진흥청]

‘탐나는봉’은 나무 아래쪽 열매에서 저온 피해 증상이 심했다. 또한 열매 크기가 작고 당도와 산도가 낮을 때, 저온 피해가 커지는 경향을 보였다. 따라서 ‘탐나는봉’은 열매를 솎을 때 나무 아래쪽의 크기가 작거나 열매 가지가 가는 것을 먼저 솎아야 한다.

만감류는 보통 영하의 온도에서 저온 피해를 보기 때문에 시설 온실 안에 다겹보온커튼이나 난방기를 설치해 최저 0~2도를 유지하고, 공기 팬을 사용해 온실 안 온도가 균일하게 유지되도록 한다.

특히, 하천 주변이나 산간 지역 등 찬 공기가 머물기 쉬운 지역은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습도가 높으면 곰팡이병 발생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환기를 철저히 하고, 예방 약제를 뿌려준다. 온풍기와 개폐기 작동 여부도 자주 점검해 고장에 대비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윤수현 소장은 “감귤 주산지인 제주도는 지난해에도 12월 25일 전후, 올해도 1월 25일 전후 급격한 온도 저하와 함께 큰 눈이 내리는 등 이상 한파가 발생한 적이 있다.”라며, “만감류의 저온 피해는 상품성 하락과 농가 소득 감소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피해에 더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한 농가의 철저한 시설 관리 요령으로는 시설 온실 안에 다겹보온커튼이나 난방기를 설치해 최저 0~2도를 유지하며 공기 팬을 사용해 온실 안 온도가 균일하게 유지되도록 한다. 더불어 하천 주변이나 산간 지역 등 찬 공기가 머물기 쉬운 지역은 더 각별히 주의한다고 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