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더 나은 세상을 향해 달리는 토론 마라톤! ‘KB 솔버톤 대회 오리엔테이션’ 성황리 개최
KB금융, 더 나은 세상을 향해 달리는 토론 마라톤! ‘KB 솔버톤 대회 오리엔테이션’ 성황리 개최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3.07.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 솔버톤 대회 오리엔테이션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B금융그룹 제공
KB 솔버톤 대회 오리엔테이션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B금융그룹 제공

(회장 윤종규)은 지난 6월 30일 KB국민은행 여의도 신관에서 국내 최초 토론 마라톤인 ‘KB 솔버톤 대회’ 오리엔테이션을 성황리에 개최하며, 42.195시간 대장정의 첫 걸음을 내디뎠다.

올해로 2회째인 ‘KB 솔버톤 대회’는 경쟁과 대립에 초점을 맞춘 이분법적인 토론 대신, 경청을 바탕으로 서로의 논리를 쌓아 올리며 발전시키는 이른바 ‘빌드업(Build-up)’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러한 솔버톤 대회의 운영 철학은 KB금융 윤종규 회장이 평소 강조해온 ‘토론과 경청, 집단지성의 중요성’과 일맥상통한다.

이번 대회는 국내∙외 71개 대학 339개팀이 대거 지원하는 등 예선부터 대학생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21대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64명의 본선 참가자들은 오리엔테이션에서 다양한 질문과 의견을 쏟아내며 솔버톤 대회에 대한 큰 관심과 열정을 보여줬다.

오리엔테이션 프로그램은 솔버톤 참가자로서 필요한 커뮤니케이션 능력, 논리력, 창의력 등을 향상시키기 위해 ▲협상 시뮬레이션 게임 ▲ 아이디에이션 워크숍 ▲아이스 브레이킹 등으로 진행되었다.

대회 주관사인 디베이트코리아는 “솔버톤이 가장 중요시하는 역량은 ‘공감과 경청, 집단지성’이기 때문에 참가자들이 함께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그에 걸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의 가장 큰 호응을 얻은 프로그램은 ‘협상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참가자들은 게임을 통해 설득력 있게 말하는 방법과 효과적인 협상법에 대해 직접 실습해 보며 솔버톤 본선 대회에 대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게임 이후에 이어진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하기 위한 특별 강연도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Y Not 팀’의 전홍준 학생은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생각의 틀을 깨고, 틀 밖에서 유연하게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었다”며 “솔버톤을 통해 평소 꿈꿔왔던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 본선 대회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다음주 펼쳐질 솔버톤 본선 여정이 참가자들에게 서로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함께 성장해나가는 소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KB금융은 솔버톤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는 청년들과 소통하고, 공감과 경청을 바탕으로 한 건강한 토론 문화 정착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B 솔버톤 본선 대회는 오는 7월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KB손해보험 인재니움에서 진행되며, 윤종규 회장이 참여하는 CEO와의 대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예정되어 있다.

최종 결승전은 7월 13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펼쳐진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