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예고 없는 정전에 엘리베이터에 갇히고 가스 누출도
중국서 예고 없는 정전에 엘리베이터에 갇히고 가스 누출도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1.09.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심각한 전력난 속에 엘리베이터의 전기가 갑자기 끊겨 안에 갇히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전력 공급 제한 때문에 가스가 누출돼 23명이 병원에 실려 가는 사고도 있었다.

중국 동북부 지린(吉林)성 둔화(敦化)에서 지난 26일 일가족 4명이 외출하려고 승강기(엘리베이터)를 탔다가 급작스러운 정전으로 45분간 갇혀 있었다고 신경보가 28일 보도했다.

아이들과 함께 있던 엄마 장(姜)모씨는 다행히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덕분에 이웃을 통해 관리사무소에 연락해 도움을 청할 수 있었다.

장씨는 "전력 공급 제한은 이해할 수 있지만, 사전에 공지했으면 엘리베이터를 안 탔을 것이다. 왜 사전에 공지를 안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린성 옌지(延吉·연길)에서도 전날 한 주민이 엘리베이터에 탔다가 16층에서 엘리베이터가 정전으로 멈춰 30분간 안에 갇혔다.

지린과 헤이룽장(黑龍江), 랴오닝(遼寧)등 동북 3성에서는 석탄 가격 상승으로 전력 공급이 부족해져 느닷없는 정전으로 많은 주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누리꾼들은 사전에 아무런 안내가 없었던 것에 분노했다.

지난 24일 랴오닝(遼寧)성 랴오양(遼陽)에서는 한 철강 가공업체에서 갑자기 전력이 끊겨 설비가 멈춰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도 있었다.

가스에 노출된 23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전력 공급난이 공장 가동뿐만 아니라 주민 생활까지 영향을 미치자 중국 국유기업 중국전력망은 전날 성명을 내고 기본 민생 전력 수요를 충족하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전력 위기를 겪고 있는 것은 석탄 가격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아 발전업체들이 전력 생산을 줄인데다 일부 지방정부는 탄소 배출과 에너지 집약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전력 공급을 제한했기 때문이다.

지린성은 석탄 수입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광산 업체들이 석탄을 최대한 생산하도록 하고 발전업체들에 대출 이자를 낮춰주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발전업체들이 전력 생산을 늘리도록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중국에서 전력 공급을 제한하는 지역은 계속 늘어 전체 31개 성(직할시, 자치구 포함) 가운데 20개에 이른다.

스테인리스강과 세라믹 제조 허브인 푸젠(福建)성도 9월 28∼30일, 10월 4∼6일에 걸쳐 전력을 제한적으로 공급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