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키온 프로토콜, IPX토큰 스테이킹 수요 급증으로 IPXUS에 수백 개 새  노드 추가
타키온 프로토콜, IPX토큰 스테이킹 수요 급증으로 IPXUS에 수백 개 새  노드 추가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7.11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키온 프로토콜(IPX)의 첫 번째 플랫폼 파트너인 IPXUS는 급증하고 있는 IPX 스테이킹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263개의 새로운 노드를 추가했다고 11일에 발표했다. 

IPXUS는 한 달 여전에 공식 출시되었으며,  타키온 프로토콜의 첫 번째 플랫폼 파트너로서 타키온 클라우드 서버의 임대 및 관리를 제공하고 IPX 스테이킹을 운영하고 있다. IPXUS는 타키온 노드의 생성을 간단화 해 쉽고 간단한 프로세스로 IPX 보유자들이 별다른 기술이 없이 전 세계 어디서나 간단한 프로센스만 거치면 IPX 토큰의 스테이킹을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263개 노드 추가하기 전  IPXUS는 이미 타키온 네트워크에서 아시아 404개, 유럽 318개, 북미 244개, 기타 대륙 등에 분산되어 있는 노드를 포함해 총 1038 개의 노드를 운영하고 있었다. IPX토큰은 약 194,446,697 개가 스테이킹 되어 있으며, 지금까지 2,705,140개의 IPX토큰을 세션보상으로 지급해왔다. 10% 이상의 높은 연 이자율로 투자자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끈 덕에 짧은 기간 내 기존 1038개의 노드 스테이킹이 불과 한달 사이에 전부 마감되어 IPX 보유자들 사이에서 수요는 강한 반면에 노드 공급이 부족하다는 불만이 여러 차례 제기 되었다.
 

                                                                                             Average ROI across nodes is at a healthy 10.14%

타키온 프로토콜 측은 “현재 IPX토큰이 거의 유통량의 73%에 달하는 약 1억9천5백만 개의 IPX토큰이 이미 IPXUS, 빗썸을 통해 스테이킹되어 있으며, IPX 스테이킹의 강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다음 단계는  IPXUS에서 더 많은 노드를 추가하고  더 많은 플랫폼 파트너와 협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타키온 프로토콜(Tachyon Protocol)은 사용자를 위한 리브레, 보안 및 개인용 인터넷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분산형 인터넷 프로토콜이다. 타키온 기반 VPN, IoT, DeFi, 스토리지, CDN, DNS 및 기타 앱은 9억 명 이상의 사용자에게 혜택을 줄 것이며 타키온은 DHT, 블록체인, UDP, 암호화 등의 기법을 구현해 높은 보안, 추적가능성, 가용성, 최대 네트워크 속도 등을 갖춘 자급자족 인터넷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TCP/IP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타키온은 Sunny King (PoS의 창시자)의 수년간의 경험과 연구를 결실로 탄생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