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소재산업 도약 기대"
전북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소재산업 도약 기대"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7.0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 특구 위치 / 전북도 제공

전북이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탄소소재 산업의 도약 기회가 마련됐다.

탄소소재법 개정, 국가산업단지 지정에 이어 국산 탄소섬유 소재 자립화를 위한 가치사슬 체계 구축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전북도는 6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3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전주, 군산, 완주 등 총 176.62㎢가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일진복합소재를 비롯한 10개 기업,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포함한 6개 기관이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CFRP) 실증, 탄소복합재 보강재 적용 소형선박 실증, 고압 탄소복합재 수소운송시스템 실증 등의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들 사업에는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이 생산하는 국내 기술로 제작한 탄소섬유만을 사용한다.

또한 지난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한 효성첨단소재가 연간 2만4천t의 탄소섬유를 생산할 경우 도내 기업들이 30% 이상 사용이 가능하게 된다.

여기에 특구 내에서 소재 생산, 중간재, 부품 종합재, 완제품으로 이어지는 상생협력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에 따르면 특구 내에 전국 유일의 전주 국가탄소전용 산업단지가 2024년 조성되면 70여개 탄소기업이 입주해 연구기관 및 기업 집적화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들 기업은 1천740억원의 시설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3천637억원의 경제 효과, 386명 직접 고용, 1천166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추산한다.

전북도는 지난 5월 탄소소재법 통과, 특구 지정으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과 탄소산업 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본격화하고 탄소소재 산업 생태계를 완성해 국내외 탄소소재 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 특구 지정은 15년 간 전북에서 씨를 뿌려 육성한 탄소 산업이 매우 중요한 국가 전략산업임을 국가가 인정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탄소융복합 소재 및 응용제품에 대한 충분한 실증을 통해 탄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친환경 자동차, 수소 산업 등 연관 산업으로 확대해 대한민국 탄소산업 수도로서 탄소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