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유니온(AMBC)의 AUC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빗(Coinsbit)에 상장
아프리유니온(AMBC)의 AUC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빗(Coinsbit)에 상장
  • 정욱진 기자
    정욱진 기자
  • 승인 2020.04.28 17: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rica master Blockchain Company(이하, AMBC)의 AUC 코인이 지난 4월 27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빗(Coinsbit)에 상장하였다 밝혀 화제다. 지난 3월 31일 국내 암호화폐 원화거래소 유닉스뱅크에 상장 한 이후 추가상장이라 더욱 관심을 이끌고 있다.

AMBC가 추진하는 가장 중요한 사업분야 중 하나인 디지털 화폐(ANT)의 숙제는 대한민국 VAN 시장의 32%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나이스 정보통신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풀어내었을 뿐 아니라 공식적으로 지난 2020년 1월 AMBC는 나이스 정보통신과 계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함을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AMBC는 아프리카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결제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는 기업으로서, 첫 사업성과로는 아프리카 남아공 나탈주 뉴캐슬시의 교통단속 시스템 중 블록체인 기반의 DBMS(database management system) 구축 및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계약을 마친 후 이에 그치지 않고 아프리카 최대 통신사인 보다콤, MTN, 텔콤 과도 협업하여 디지털 결제망을 구축해 2020년 남아공 내의 통신사, 지방정부, 유통기업 등에도 금융 및 결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빗(Coinsbit)의 본사는 북유럽의 에스토니아 탈린에 위치한 EXRT Service OU의 중앙 집중식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현재 코인마켓캡(Coinmarketcap) 기준 탑 10위권내에 꾸준히 랭크되어 있으며, 한화 3천억여원의 일일 거래량과 100여만명의 활성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2018년 설립 당시 Best cryptoexchange 1위에 수상한 경력 뿐 아니라 중재자 없이 간편하게 신용카드와 피아트(Fiat) 머니를 이용해 암호화폐 구매 또한 가능하다.

아프리카 핀테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오랜 시간 발자취를 남겨온 AMBC의 AUC 코인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빗(Coinsbit)에 추가 상장하여 은행계좌를 갖지 못한 4억명의 최대 인구수를 갖고 있는 아프리카 내 암호화폐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AUC 토큰의 가치상승에 공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UC 2021-07-15 11:39:10 (58.151.***.***)
사기꾼님이 올리신 댓글 보고 올립니다.
사람이 중요한건 맞긴한데요
제가 알기로는 AUC코인은 개인적으로 투자자를 모집하는 사람은 없는걸로 압니다.
사기꾼 2021-07-04 14:33:30 (223.38.***.***)
순진한 코린이 여러분
AUC코인이 잘되면 좋겠지만 제일 중요한건 사람이예요
투자자 모집하는 사람중에 염철호라는 사람이 있는데 교활하고 악랄한 코인사기꾼 입니다
알고 투자하세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