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얼짱, 현상금이 무려…흉악범 미모에 '황당'
강도얼짱, 현상금이 무려…흉악범 미모에 '황당'
  • 정기석
  • 승인 2019.06.11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온라인 커뮤니티
ⓒ 온라인 커뮤니티

 

흉악범이 팬카페까지 누린 상황이 전해져 눈길을 끈다. 

너무 예뻐서 범죄를 저지르고도 인기를 얻은 것. 

2002년 이 여성은 연인과 차량을 훔치는 가 하면 사람에게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히는 등 경찰 파악 범행만 해도 강도 3회, 절도가 12차례나 됐다. 

이후 경찰청 사이트에는 특수강도혐의로 5000만원 현상금이 걸린 지명수배전단이 공개됐다.  

특히 해당 여성 얼굴이 공개되면서 이른 바 ‘얼짱 강도’로 주목을 받았고 팬카페까지 개설했다. 

약 6만 명의 회원이 몰리는 등 황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 여성은 도피행각 끝에 검거됐다. 팬카페 역시 거센 비난 여론에 자진 폐쇄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