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게시판
미사일 사거리 연장 중국 관계 ?
 이젠
 2020-08-23 11:01:02  |   조회: 91
첨부파일 : -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이 한국에 유리하기만 한 걸까

신문6면 1단 기사입력 2020.07.30. 오후 7:12 최종수정 2020.07.30. 오후 8:40 기사원문 스크랩 

  

화나요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272

 

청와대 “미, 사거리 연장 머잖아 허용” 의미는
미, 한국미사일로 중국 견제 포석…사거리 연장 ‘양날의 칼’
최대 800㎞로 묶인 제한 풀면 북한경계 넘어선 타격 가능해져
미, 중과 동아시아 미사일 배치 대립 직접 배치 추진에 중 반발 거세자
동맹국인 한국 활용방안 선택한 듯 한-중, 사드 이상의 갈등 가능성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1)'가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서 우주로 향해 발사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국이 한국의 우주발사체에 고체연료 사용을 전면 허용하고, 800㎞로 정해진 탄도미사일의 사거리 연장에도 ‘유연한 입장’을 가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사거리 연장은 한국이 직접 중국 베이징을 타격할 능력을 갖추게 된다는 것을 뜻해 자칫하면 점차 노골화되는 미-중 갈등의 한복판에 서게 될 수 있다.

한국 주요 미사일 사거리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지난 2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과 관련해 “완전한 미사일 주권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을 해나가자”고 당부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대통령이 언급한 완전한 미사일 주권이란 현재 800㎞로 묶인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도 전날인 28일 “사거리 제한 문제도 ‘인 듀 타임’(적절한 시기에 머지않아란 뜻)에 해결될 것”이라고 말해 이 문제와 관련해서 한-미 사이에 상당한 의견 조정이 이뤄졌음을 암시했다.

의문은 미국이 왜 이 시점에 “아무런 반대급부 없이” 오랫동안 제한해온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제한을 푸는 데 유연한 입장을 보이는가 하는 점이다. 미국은 1979년 처음 지침을 만들며 한국이 지나친 미사일 역량을 갖는 것을 제한해왔다. 2000년대 들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커진 뒤에도 지난 세차례 개정을 통해 ‘탄두 중량 제한 없이’ 대구 등 중부 이남에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거리인 ‘최대 800㎞’라는 상한을 지켜왔다. 그럼에도 사거리를 늘리게 되면, 그 목적은 북한을 넘어선 ‘그 밖의 위협’이 된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재 미-중은 미국 중거리 탄도미사일의 동아시아 배치를 둘러싸고 치열한 대립을 이어가는 중이다. 미국은 1987년 12월 옛소련과 사거리 500~5500㎞에 이르는 중·단거리 탄도·순항 미사일의 생산·실험·배치를 전면 금지하는 중거리핵전력조약(INF)에 서명했다. 그사이 중국은 2천여발(그중에 90%가 중거리 미사일로 추정된다)에 이르는 다양한 사거리의 미사일을 만들어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군 전진기지인 평택·가데나(오키나와)·요코스카·앤더슨(괌) 등을 타격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했다. 그러자 미국은 중국의 미사일 위협에 노출된 전진기지에서 병력과 주요 자산을 미 본토로 옮기는 ‘동적 전력운용’을 실시하는 중이다. 그와 함께 지난해 8월 중거리 미사일 개발에 족쇄가 되어온 중거리핵전략조약을 전격 파기했다. 현재 미국은 미·중·러 3개국이 참여한 군축조약을 맺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완강히 거부하는 중이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난해 여름부터 미국의 신형 미사일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하고 싶다는 뜻을 거듭 밝혀왔다. 그 직후인 지난해 10월 일본 언론들은 양국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중국은 한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를 직접 거명하며 “이웃 나라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면 좌시하지 않겠다”는 경고를 쏟아냈다.

정부의 희망대로 한-미가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확대하면, 미국은 직접 미사일을 배치하는 대신 동맹인 한국을 활용해 중국을 견제할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2016~2017년의 ‘사드 사태’와는 비교할 수도 없는 엄중한 위기가 닥칠 수 있다. 사거리 연장이 한국 안보에 치명적인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는 셈이다. 한국과 달리 일본은 공격 무기인 탄도미사일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미국이 원하면 직접 자신의 무기를 배치해야 한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2020-08-23 11:01: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시사 게시판
#번호 제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정치&시사 게시판 설명 (1)HOT 관리자1 파일첨부 2021-07-16 652
공지 4.15 부정선거 의혹 규명을 위한 관련 제보올려주세요. (5)HOT fntoday0 - 2020-06-10 1690
공지 게시판을 오픈합니다.HOT fntoday0 - 2020-06-10 785
242 작은 개척교회인 사복음교회 박경호목사를 고소한 하00씨, 그리고 반대 증인인 그의 아들 신영섭씨의 [사실확인서]HOT 정의실현 - 2022-05-31 32
241 부천 신중동 4.7초 허위성..초등생수준 입증HOT 타로카드 파일첨부 2022-04-25 82
240 오늘마감 악법HOT 반달공주 - 2022-04-13 142
239 입법저지HOT 반달공주 - 2022-04-04 86
238 공직선거법 일부개정안HOT 반달공주 - 2022-03-25 88
237 부정선거 매에눈으로 막아내어 살기좋은나라에서 살아봅시다HOT 꽃순이 - 2022-03-08 128
236 국가인권법개정안 반대HOT 반당공주 - 2022-02-19 193
235 게시판 관리 해주세요HOT 국민 - 2022-02-19 111
234 바른인권과 클린선거를 위한 서명HOT 반달공주 - 2022-02-18 103
233 게시판 관리가 필요합니다HOT 어릭 - 2022-01-19 184
232 수개표 국민청원HOT 반달공주 - 2021-12-22 211
231 수개표청원 (1)HOT 반달공주 - 2021-12-08 178
230 숙취해소를 위한, 각 나라별 독특한 해장음식은?HOT 강하늘 - 2021-12-02 207
229 수개표국민청원HOT 반달공주 - 2021-11-30 174
228 윤석열 대학 동기가 윤석열을 비판했네 (2)HOT 김병조 - 2021-10-21 451
227 MBN-알앤써치 여론조사 종합HOT 김병조 - 2021-10-21 190
226 원희룡 도덕성 다들 아시죠?HOT 갠역시21 - 2021-10-19 248
225 홍준표 49.6% vs 이재명 35.5%…윤석열 48.9% vs 李 36.1%HOT 갠역시21 - 2021-10-19 301
224 이거한방이면 윤석열캠프에 나경원,주호영빠 당원들 넘어온다HOT 도루코식칼 - 2021-10-15 224
223 nbs 세대별결과HOT 도루코식칼 - 2021-10-15 152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