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은 백신 남아돌아 폐기처분, "4차 백신 누가 권하나?"
유럽은 백신 남아돌아 폐기처분, "4차 백신 누가 권하나?"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7.13 09:09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문 2022-07-14 23:58:13 (175.113.***.***)
대한민국은 하늘의장자 나라다! 백신으로 대한민국 국민을 죽이고 또 죽이고자 하는자들은 하늘이 용서치 않을것이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국민들이 없어지면 지구가 더이상 필요없게 될것이기 때문이다(인류가 더이상 하늘에 갈수없게 되기 때문이다,하늘은 종교잘 믿는다고 가는것이 아니다)
코코 2022-07-14 10:52:02 (49.166.***.***)
백신은 독약 효과없고 사람만죽엇지
딥스 사기극 인구감축살인무기
국민은 더이상 속는 바보가아니다
희진 2022-07-14 10:45:49 (59.14.***.***)
요즘 탈북어민을 강제 북송시켜 생지옥으로 돌려보낸 문재인과 그 정권에 대해 국내적 국외적으로 공분을 사고있다 백신접종 사망과 부작용사례가 수도없고 진상규명도 안하면서 계속 백신을 맞으라고 독려하는 것도 고의살인독려나 마찬가지다 백신부작용 진상규명 먼저 하라
박지훈 2022-07-13 18:55:15 (221.153.***.***)
그레이트 리셋 6단계 로 가기 위한 지름길 인구삭감계획 사악하고 악한 조지아 가이드 스톤이 파괴되니까 사악하고 악한 것들이 최후의 발악을 하는 것입니다. 절대 속지 마시길 바랍니다.
아이들을섬깁시다 2022-07-13 18:14:25 (211.201.***.***)
르 피가로 7월 8일 자 보도
- 백신은 부작용 있고 효과가 없음.
- 봉쇄는 값비싼 대가.
- 라울 박사가 옳았을 수도 있다.

프랑스는 7차 유행을 겪고 있지만 정부는 자유를 또 다시 제한하는 것을 포기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종이 덜 치명적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유일한 이유는 아닙니다.

더 이상 백신 패스, 위생, 백신, 공공 장소 폐쇄 및 통행 금지, 격리는 없습니다.

마스크는 자발적으로 착용하거나 금지됩니다.

출처. https://t.me/anggelion/3560
원문.lefigaro.fr
아이들을지킵시다 2022-07-13 18:03:15 (211.201.***.***)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성인 196,992명을 대상으로 한 이스라엘 코호트 연구에서 COVID 감염 후 "심근염 및 심낭염 발병률이 증가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는 심장병의 급증이 코로나가 아니라 백신에 의한 것임을 증명한다.
출처.www.mdpi.com
Hyun Lee 2022-07-13 17:41:27 (222.112.***.***)
윤도 국민을 학살하는구나
딥* 하수인
김정훈 2022-07-13 17:37:12 (39.7.***.***)
방금 속보 기사 나온거 봤는데 윤대통령이 백신 4차접종 하면서 국민들에게 4차접종 호소하더군요.
참 암담합니다. 너무 많이 썩어뭉들어져서 이젠 희망이 보이질 않는군요.
눈물납니다.
문창배 2022-07-13 17:33:41 (14.63.***.***)
국무총리는 백신독려에 직접 맞는 퍼포먼스를
보이고..
여당 대표대행은 빌&멜린다 게이츠 제단과
협력해야 한다 발언하고..
대통령도 대국민담화로 접종독려를 하고..

글로벌리스트를 추종하는 겁니까?
그래도 뭔가 바뀌는거 기대하고 투표 했는데
배신하는 건가요?

안타까운게 뭐하러 패배하고 있는 세력을
따르냐는 겁니다 그 세력은 인류의 공적으로
들어나고 있는데

부디 이게 악을 연기 하는것 이었음 좋겠
습니다 진짜 악한 행동이 아니길 말이죠.
정의파 2022-07-13 17:31:29 (223.62.***.***)
코로나는 통제사회로 가는 도구.... 백신은 점차적인 인구감축 수단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