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조작, 사실로 드러나.."아직도 여론조사 따위를 믿나요?"
여론조사조작, 사실로 드러나.."아직도 여론조사 따위를 믿나요?"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8.11 16:46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사 등록 주소 바꾸면 거주지 조작해 '유령 응답' 가능 이용/
여론조사 꼬박꼬박 기사화하는 언론사들 "쥐구멍이라도 찾아라"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가지고 호들갑을 떨고 있는 언론사의 입을 다물게 할 수 있는 충격적인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의 여론조작이 원천적으로 가능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이다. 

9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과정에서 여론조작을 주도하거나 이를 알면서도 응답한 이들을 확인하고 이들 중 28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여론조사를 할 때 휴대전화 요금 청구지를 바꿔치기해서 결과를 조작한다는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이 관련자들을 대거 입건한 것이다. 

결국 여론조사업체의 여론조사 결과는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다는 뜻으로, 기존의 여론조사결과에 대한 막연한 신뢰가 무너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번에 드러난 '휴대전화 청구지 조작' 의혹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과정에서 안심번호 여론조사 방법을 신뢰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불거졌다. 실제 여론조작에 가담했던 조직원의 폭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동통신사들이 여론조사용 가상번호를 추출할 때 주민등록지가 아닌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쉽게 변경 가능한 휴대전화 요금 청구지를 기준으로 두기 때문에 응답 지역을 조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동통신사에 주소를 바꾼 '유령 거주자'들이 여론조사에 적극 응하면 유권자 수가 적은 선거구에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바뀔 수도 있어 이는 조직적인 부정선거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경찰은 여론조사 회사와 이동통신사 등에서 관련 자료를 입수하고 요금 청구지를 임의로 장수군으로 바꾼 휴대전화 213대를 밝혀냈다.

이 전화를 추적한 결과 10명이 휴대전화를 신규 개통하거나 장수군에 거주하지 않는데도 청구지를 옮기는 데 적극적으로 관여했고, 18명은 이들의 부탁을 받고 여론조사에 2번 이상 응답한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보통 여론조사 응답률이 10%에 그치지만, 선거 직전 장수군수 여론조사 응답률이 50%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방선거 관련 132건에 252명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 현재까지 35건 50명을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검찰에 넘겼다"라며 "불송치한 사건을 제외하고 138명(47건) 선거사범에 대해 신속히 수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조작이 가능한 여론조사에 목을 매서 당대표 경선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는 것은 기름을 짊어지고 불구덩이로 들어가는 행위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 여론조사와 방식은 다소 차이가 있지만,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 역시 1000명의 적은 표본으로 조사하기 때문에,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결과 조작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통신사에서 받아오는 전화번호 풀 자체가 랜덤으로 공정하게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특정 목적을 가진 전화번호가 다수 끼어있을 가능성이 있기 떄문이다. 

단순 참고용으로 쓰여야 할 여론조사가 어떻게 하다가 대통령의 지지율을 매주 발표하면서 정권을 흔드는 도구로 쓰이고 있는지 대단히 우려되는 대목이다.  

여론조사에 조작이 가능한 만큼, 더 이상 여론조사 결과를 당대표 경선과 같은 중요한 선거에 반영한다거나,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결과가 높아졌네 낮아졌네 등의 설레발이 섞인 언론 기사 작성은 지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시민들이 의심하는 것은 

1. 왜 정당 당대표 선거에 여론조사를 반영하는지,  왜 정당 당대표 선거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시스템을 적용하고, 전화번호 데이터를 중앙선관위에서 받는지 

2. 왜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시도때도 없이 발표하는지, 왜 별 의미도 없어보이는 지지율을 갖고 언론이 이토록 필사적으로 매달리는지 

3. 신뢰도가 떨어지고, 조작도 가능한 여론조사에 의해 왜 중요한 사안들이 결정되는지 매우 궁금해 하고 있다. 

여론조사 공해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용덕 2022-08-24 16:30:56 (106.102.***.***)
뭐하시나 검경 나리들 빨리수사해서 처벌하셔야지 얍삽한 놈들 내버녀둘수없지 않을까요
이상걸 2022-08-12 17:03:04 (39.7.***.***)
더불어망할민주당 저 패거리들은 국민은 안중에 없다. 오로지 선전선동에 갖은 모략질로 여론을 호도해서 정권 전복의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어리숙한 국민은 속아그들의 꼬임에 넘어가지만 깨어난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
환경사랑 2022-08-12 10:51:19 (61.36.***.***)
방금 여론조사 전화 처음으로 받음. 요즘 대통령 지지도에 대한 여론조사가 지나치게 잦다는 점과 여론몰이 하는 것 같다는 의심이 들어서. ㅋㅋㅋ 지지당을 묻길래 국민의 힘이랬더니 .... 조사 대상자가 아니라고 전화 끊기더라.... 웃김
박지훈 2022-08-12 04:57:21 (221.153.***.***)
여론조작이 마치 스타크래프트 승부 조작하고 다를게 없네..
유원 2022-08-12 00:48:52 (210.205.***.***)
좌파들끼리하는 여론조사에서 20프로면 대박이지. 멍충이들아. 깔 걸 까라.
이세영 2022-08-12 00:17:51 (223.38.***.***)
개 시베리아 넘들~인생 똑바로 살아라~알간
문명화 2022-08-12 00:12:18 (211.36.***.***)
여론조사 믿을 국민이 얼마나 될까나
리솜 2022-08-11 22:12:34 (1.242.***.***)
전화해서 지지후보자 선택하라고 해놓고 선택하면 여론조사에 응할수 없다며 거짓 여론조사 파헤쳐야한다
정말 인세영기자님 진실된 보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이성재 2022-08-11 20:28:31 (110.12.***.***)
여론조작은 좌파리발 선동용이고 물타기용. 거짓이 판을 치는 부정부패의 대한망국
윤금노 2022-08-11 19:16:35 (14.34.***.***)
진실을 알리시는 인세영 기자님 항상 응원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