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어린이 희생…"가자서 18일간 2천360명 사망"
커지는 어린이 희생…"가자서 18일간 2천360명 사망"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3.10.2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들의 희생도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으로 시작된 이번 전쟁은 이스라엘이 하마스 섬멸을 공언하며 하마스가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지속하고 지상전을 준비하면서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특히 전쟁 발발 이후 양측 사망자는 계속 늘고 있으며 대다수가 민간인 희생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측 누적 사망자는 5천791명이며, 이 가운데 아동이 2천360명이라고 밝혔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이날 가자지구에서 어린이 2천360명이 사망하고, 5천364명이 부상한 것으로 보고됐다면서 매일 400명의 어린이가 죽거나 다친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전쟁 이후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팔레스타인 자치구역 요르단강 서안에서도 28명의 어린이가 목숨을 잃고 최소 160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라엘에서도 어린이 3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으며, 수십명이 가자지구에 인질로 잡혀있는 것으로 전해진다고 유니세프는 덧붙였다.

유니세프는 "민간인, 특히 어린이는 보호돼야 한다"면서 모든 당사자에게 휴전에 합의하고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고 인질을 석방할 것을 호소했다.

유니세프 측은 가자지구의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음식, 물, 의약품, 연료를 포함한 인도적 지원이 허용되지 않는다면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니세프 측은 특히 병원, 물 펌프장 등 필수 시설 가동을 위해서는 연료가 중요하다면서 신생아 중환자실에는 100명이 넘는 신생아들이 있으며, 이 중 일부는 인큐베이터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어 전기 공급은 생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