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여론 조작 논란의 다음, PC·모바일 이용자도 '외면'
포털 여론 조작 논란의 다음, PC·모바일 이용자도 '외면'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3.10.05 09: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035720]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Daum)의 응원 페이지 여론 조작 논란이 커진 가운데, PC·모바일에서 다음 이용자가 계속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인터넷트렌드의 웹사이트 분석 데이터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3일까지 MAU(한 달에 1번 이상 서비스를 쓴 이용자 수)를 바탕으로 한 다음의 점유율은 3.9%로, 4%를 밑돌았다.

같은 기간 네이버(57.5%), 구글(32.9%)의 점유율과 견줘 한참 뒤처진 수치다.

카카오는 지난 5월 4일부터 다음을 사내 독립기업(CIC·Company in Company)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는 신속하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조직 체계를 확립하고,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5월 당시 5.1%였던 MAU 점유율은 6월과 7월 4.5%, 8월과 9월 4.1%로 외려 줄곧 감소했고 이달에는 4% 선마저 허물어질 수 있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다음은 CIC 체제로 개편된 직후인 지난 6월 뉴스 댓글을 실시간 소통 방식으로 변경한 '타임톡'을 도입하고, 다음카페에 개방형 커뮤니티 서비스 '테이블'을 정식으로 출시하는 등 서비스 개편에 나섰다.

하지만 지난 5개월간 이용자가 되레 줄어든 것이다.

포털 이용 행태의 '대세'가 된 모바일 시장에서도 다음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5월만 하더라도 804만1천760명이었던 다음 모바일 MAU는 6월 785만4천547명으로 80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이후에도 7월과 8월 784만2천8명, 783만9천630명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달에는 762만4천265명으로 이용자가 대폭 이탈했다.

최근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과 중국의 경기 당시 다음의 응원 페이지에서는 중국팀을 '클릭 응원'한 비율이 90%를 넘자 정치권으로 논란이 확산했다.

그간 뉴스 노출 알고리즘이나 관련 댓글, '다음 아고라' 운영 등과 관련해 '편향' 논란을 빚었던 다음은 로그인과 같은 기본적인 장치도 없이 횟수 제한 없이 클릭 응원을 할 수 있도록 방치하면서 논란을 키운 셈이다.

반면 로그인을 해야만 하는 네이버 응원 페이지에서는 중국에 대한 '응원하기' 클릭 비율은 10% 수준이었다.

아울러 카카오의 주력 서비스인 카카오톡의 '국민 플랫폼' 지위에도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카카오의 메신저 카카오톡의 MAU는 4천161만4천394명으로 1위를 유지했지만, 2위인 구글 유튜브(4천137만6천45)와의 차이는 23만8천349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카카오톡과 유튜브의 MAU 차이는 5개월 연속 감소하며 5월(50만7천487명) 50만명대까지 좁혀졌고, 이후 7월(40만1천120명), 8월(33만9천799명)에 이어 석 달 연속 역대 최소치를 경신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내에 유튜브가 카톡의 MAU를 추월할 가능성이 크다.

국내에서 카톡이 수성해온 플랫폼 MAU 1위 자리를 외국 기업에 내줄 위기에 처한 것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근 2023-10-05 10:45:40 (218.144.***.***)
댓글조작, 여론조작, 선거조작...이게 기본틀이지요. 쉽게 할 수 있으니.. 이걸 막는 방법도 많이 있는데 굳이 안하는 이유가 있겠지요. 수사해서 털어야 할텐데...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