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화성에 운석 충돌…규모4 지진에 150m 충돌구 생겨
작년 12월 화성에 운석 충돌…규모4 지진에 150m 충돌구 생겨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2.10.2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성탄절 전날 화성에 운석이 충돌해 규모 4의 지진이 발생하고 화성 표면에는 150m 크기의 대형 충돌구가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7일(현지시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화성 지질 탐사선인 '인사이트'와 '화성 정찰 궤도선'(MRO)이 운석 충돌에 따른 지진파와 화성 표면에 생긴 충돌구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NASA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4일 5∼12m 크기로 추정되는 운석이 아마조니스 플라니티아로 불리는 화성의 평원 지대에 떨어졌다.

이 사건으로 화성 표면에는 축구장보다 넓은 폭 150m, 깊이 21m의 새로운 충돌구가 생겼다.

운석 충돌 당시 강력한 충격으로 발생한 분출물 중 일부는 37㎞ 떨어진 곳까지 날아갔다.

NASA는 우주 탐사를 시작한 이래 화성에서 실제로 관측에 성공한 최대 규모의 운석 충돌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연구팀을 이끄는 브라운대학의 잉그리드 다우바 박사는 "지질학 역사에서 흥미로운 순간을 목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는 2018년 11월 화성에 착륙한 뒤 1천318차례 지진을 감지해냈다.

특히 작년 12월 운석 충돌에 따른 지진은 표면파(surface wave·행성 표면을 따라 퍼지는 지진파)를 화성에서 최초로 확인한 사례가 됐다.

MRO가 확인한 충돌구 주변에서는 화성 표면 아래에 있던 바위 크기의 얼음덩어리도 함께 발견됐다.

운석이 충돌한 곳은 화성에서 가장 따뜻한 적도 인근으로 이곳에서 땅속의 얼음덩어리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하 얼음은 향후 화성에 도착한 우주 비행사들에게 필수적인 자원으로, 식수와 우주 농사, 로켓 추진체 등에 사용될 수 있다고 NASA는 설명했다.

아울러 과학자들은 이번에 인사이트의 지진 데이터를 분석해 화성의 지표면 균열 지대인 세르베루스 포세라는 곳에서 땅속 마그마의 존재도 확인했다.

앞서 지난 5월 인사이트의 연내 가동 중단을 예고했던 NASA는 향후 4∼8주 이내에 이 탐사선이 전력 고갈로 작동을 멈출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에 전력을 공급하는 태양광 패널에 화성의 먼지가 쌓여 충전을 못 하고 있어서다.

NASA가 화성에 보낸 탐사선을 먼지로 잃게 되는 것은 로버 '오퍼튜니티'(Opportunity)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태양광 충전으로 동력을 얻는 오퍼튜니티는 2018년 5월 말 화성 전체를 휘감는 먼지 폭풍이 일자 동력을 아끼기 위해 동면에 들었다가 다시 깨어나지 못한 채 연락이 끊겼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