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국민 대다수 "양국 관계 개선해야"
韓日 국민 대다수 "양국 관계 개선해야"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8.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한일 국민 인식조사'…"비자면제 등 상호 민간교류 증대 필요"

한국과 일본 국민 대다수는 양국의 관계 개선이 필요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관계 개선에 나서기를 바란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과거사 문제에는 여전히 양국 간 이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한국 및 일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천632명을 대상으로 '한일 국민 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이 한국은 85.8%, 일본은 67.6%로 모두 절반을 넘었다.

 

또 한국의 신(新)정부 출범 이후 한일관계 변화 전망에 대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한국은 51.0%로 절반을 넘었다. 일본은 33.4%가 관계 개선을 전망했다.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양국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도 절반을 넘었다.

응답자 중 한국 81%, 일본 63%는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상호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선 정상회담 조기 개최, 민간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한일 정상회담 조기 개최가 양국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은 한국 50.4%, 일본 43.8%로 집계됐다. 민간 교류 확대가 양국 관계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응답도 한국 80.6%, 일본 58.8%나 됐다.

 

양국 국민 모두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과거보다 미래를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과거와 미래 중 우선해 고려하는 가치에 대해 한국인 53.3%, 일본인 88.3%가 미래를 선택했다.

다만 과거사 문제에 관해서는 양국 국민 간 인식 차이가 컸다.

한국의 경우 '한일관계에서 미래를 추구해야 하지만 과거사 문제 해결이 동반돼야 한다'는 의견이 5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거사 문제가 해결돼야 미래를 생각할 수 있다',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과거보다 미래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입장이 각각 27.6%, 21.3%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의 경우 '이미 사과를 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사과를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6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거사 해결을 위해 사과가 필요하지만 한국 정권 교체 때마다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32.4%로 집계됐다.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독일 총리의 나치 관련 사과 사례처럼 추가 사과를 해야 한다'는 응답은 6.8%에 불과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한일 양국국민은 인식 차이는 있지만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과 이를 위한 정부 노력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있다"며 "이러한 국민의식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상대국 방문시 비자면제 확대 등 상호 민간교류 증대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