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우크라 중화기 지원 노선 전환…자주포 100대 수출 허용
독일 우크라 중화기 지원 노선 전환…자주포 100대 수출 허용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2.07.2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정부가 자주포2000(PzH 2000) 100대의 우크라이나 수출을 허용해 그동안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공급할 때 주로 채택해온 제3국을 통한 순번 교환 방식 대신 직접 지원으로 정책을 전환한 것인지 주목된다.

독일 정부는 27일(현지시간) 제조사인 KMW가 자주포 2000 100대를 우크라이나에 판매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독일 주간 슈피겔이 전했다.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가 이끄는 연방경제·기후보호부는 지난 13일 우크라이나에 수출할 자주포2000 100대에 대한 제조허가를 내준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4월 KMW에 자주포2000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지 문의했고, KMW는 17억 유로(약 2조3천억원)에 100대 납품을 제안했다.

KMW는 곧 자주포2000 제조에 돌입할 계획이다. 언제 첫 납품이 이뤄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전체 물량을 납품하는 데에는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KMW는 내다봤다. 관건은 우크라이나군의 장기적 강화라는 설명이다.

지상군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무기인 자주포2000은 155mm 주포로 40km 이상 거리까지 쏠 수 있는 중화기로, 1개 포대를 구성하는 6대가 화력을 집중할 경우 축구장 1곳을 파괴할 수 있을 정도로 위력적이다.

독일은 게파르트 대공 장갑차 30대의 우크라이나 수출도 허가했다고 ZDF방송은 전했다.

독일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화기 판매를 허용한 것은 정책 노선이 변경됐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슈피겔은 지적했다.

독일 정부는 그동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과 순번 교환 형식 등을 활용해 중화기와 복합 시스템 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침이었다. 순번교환제는 다른 나토 동맹국이 우크라이나에 구소련이 설계한 중화기를 공급하면 독일이 대신 다른 중화기를 해당국에 공급하는 제도다.

독일 연방군이 자체 무기 부족으로 우크라이나에 무기 지원을 할 수 없게 됨에 따라 독일 방산업계가 우크라이나와 직접계약을 하는 데에 방점을 찍겠다는 의도다.

앞서 독일 정부는 전날 독일이 우크라이나에 지원을 약속한 다중미사일발사장치 마르스2와 자주포2000 3대가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지원을 약속한 게파르트 대공 장갑차 15대 중 3대도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