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 노인가구 1천만 상회…10집 중 4집 독거노인
2040년 노인가구 1천만 상회…10집 중 4집 독거노인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2.06.2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18년 뒤인 2040년에는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노인가구가 1천만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노인 홀로 거주하는 독거노인 가구가 10집 중 4집꼴로 늘어난다.

가구당 평균 가구원 수는 2명 밑으로 줄어든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장래가구추계: 2020~2050년'을 28일 발표했다.

2020년 총가구는 2천73만1천 가구다. 2039년 2천387만까지 가구 수가 늘지만 2040년부터 마이너스로 전환, 2050년에는 2천284만 9천 가구로 줄어든다.

1인 가구 증가 추세 등으로 전체 가구 수는 늘어나지만, 총인구가 2020년을 기점으로 감소세로 전환하면서 가구 수 역시 2040년부터 줄어드는 구조다.

가구원 수는 점차 줄어든다.

 

2020년 평균 가구원 수는 2.37명이었지만 2040년에는 1.97명으로 2명 밑으로 내려간다. 2050년에는 1.91명까지 감소한다.

고령화 여파로 가구주의 연령은 올라간다.

가구주 중위연령은 2020년 52.6세에서 2050년 64.9세로 12.3세가 많아진다. 가구주 중위연령이 '노인'이 되는 것이다.

2020년에는 40~50대 가구주가 전체의 43.7%로 가장 많았지만 2050년에는 70대 이상이 40.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게 된다.

평균 수명이 짧은 남성들이 먼저 사망하면서 여성 가구주의 비중도 커진다.

2020년에 67.6%였던 남자 가구주의 비중은 2050년에 59.0%까지 떨어진다. 같은 기간 여자 가구주의 비중은 32.4%에서 41.0%로 올라간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20년 464만 가구에서 2050년 1천137만 5천 가구로 2020년보다 2.5배 증가한다. 고령자 가구는 2039년에 1천10만3천 가구, 2040년 1천29만 가구로 1천만 가구를 넘어선다.

이에 따라 고령자 가구 비중은 2020년 22.4%에서 2050년 49.8%로 높아진다. 2050년엔 절반이 고령자 가구인 셈이다.

고령자 가구 중 1인 가구는 2020년 34.9%에서 2040년 39.1%, 2050년에는 41.1%로 각각 올라간다. 2040년부터는 고령자 가구 10집 중 4집이 독거노인이라는 의미다.

배우자가 있는 가구주가 감소하는 현상도 감지된다.

2020년 기준으로 가구주의 혼인 상태는 배우자가 있는 경우가 60.7%, 미혼 19.6%, 사별 10.1%, 이혼 9.6% 순이었다.

2050년에는 유배우자가 45.3%로 절반 아래로 줄고 미혼은 29.6%, 이혼 14.0%, 사별 11.1% 등 배우자가 없는 가구의 비중이 커진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