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중국서 2조9천억원 긴급 지원받아
파키스탄, 중국서 2조9천억원 긴급 지원받아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22.06.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난을 겪고 있는 파키스탄이 중국으로부터 3조원에 가까운 자금을 지원받았다.

미프타 이스마일 파키스탄 재무부 장관은 24일 오후(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150억위안(약 2조9천억원)의 중국 차관이 오늘 파키스탄 중앙은행 계좌에 입금됐다"고 말했다.

이스마일 장관은 "이는 우리의 외환보유고를 늘려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 9일 중국으로부터 약 3조원의 지원을 받게 될 것이며 외환보유고가 120억달러(약 15조6천억원)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파키스탄 경제는 중국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진 상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총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셰바즈 샤리프 총리가 이끄는 새 정부는 지난 4월 출범 후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재개 협상을 벌이는 등 경제난 타개에 힘쓰고 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8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9천억원)만 받은 상태다.

당국은 IMF 구제금융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 지난 한 달 동안 3차례나 기름값을 인상하는 등 재정 안정화 정책을 추진 중이다.

파키스탄이 기름값을 계속 올리는 것은 연료 보조금 축소와 세수 확충을 통해 IMF 구제금융 지원 프로그램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파키스탄 정부는 전날 철강, 섬유, 자동차 등 대규모 산업에 1년간 10%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파키스탄 정부는 이를 통해 약 4천억루피(약 2조5천억원)의 재원을 확보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역시 재정 안정화를 통해 IMF 협상을 타결하려는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당국은 지난달 19일에는 국내 경제 안정을 기한다는 명목으로 자동차 등 비필수 사치품에 대해 수입 금지령도 내렸다.

이와 함께 샤리프 총리는 지난 7일 부동산 등에 세금을 더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