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녹취공개)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녹취공개)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2.11 22:44
  • 댓글 17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음성 녹취 확보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가 코로나도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을 인정한 것으로 보이는 녹취록이 나왔다. 

10일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측은 시민단체 중도본부와 전화통화에서 “코로나는 감기의 일종이다." 라면서 "앞으로 국민들에게 나가는 안내문에도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다." 라고 말했다. 또한 "오미크론이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방역패스가 무의미 한 것이 아니냐" 라는 국민들의 의혹에 대해 "방역패스가 곧 완화가 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이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통해서 코로나19감염병을 감기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 사태 초창기부터 국내 최고 권위의 면역학자 이왕재 교수를 비롯하여 수 많은 전,현직 의사들은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의 상기도에 기생하는 보편적인 감기바이러스의 일종이다." 라면서 "백신 접종으로는 감기를 예방할 수 없다." 라고 강조해 왔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면 백신으로 예방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충분히 알수 있는 전문가들이 국민 50% 이상이 백신을 맞으면 집단면역이 형성되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다고 꼬드긴 셈이다. 집단면역은 커녕 백신 접종을 할 수록 확진자 숫자는 더 늘어나는데, 질병청은 아직도 백신을 3차, 4차 계속 맞으라는 권고를 계속하고 있는 상태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감기 바이러스를 백신으로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정설로 되어 있다. 감기는 돌연변이가 많기 때문에 집단면역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감기기 완전히 박멸되지 않고 늘상 인류와 함께 해 왔으며, 약을 처방하거나 충분히 쉬면 낫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기는 백신으로 예방 할 수 없다는 것은 오래된 의학계의 상식이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시민들은 코로나가 감기와 전혀 무관한 새로운 질병으로 알고 있다. 이는 방역당국이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7일 낮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시민단체 중도본부 회원들이 정부가 코로나19가 감기임을 은폐하고 코로나19백신 접종을 강행 했다고 주장했다
7일 낮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시민단체 중도본부 회원들이 정부가 코로나19가 감기임을 은폐하고 코로나19백신 접종을 강행 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인 중도본부 김종문 대표는 "2020년 12월 14일 질병관리청은 처음에는 코로나19는 감기가 아니라고 강력히 주장했으나, 결국 당시 내부적으로 검토한 끝에 최종적으로 코로나19는 감기”라고 구두로는 인정했었다. 문제는 그 이후로도 지금까지 13개월 동안 국민들은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결국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의 입장표명으로 국민 대부분이 백신을 수 차례 접종한 이후에야 결국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다.”라는 것을 알게 됐다는 것이다.  

"감기에는 백신이 듣지 않는다" 의사들 사이에서는 상식

백신으로 예방할 수 없는 감기 바이러스의 일종인 코로나에 대해, 누가 백신 접종을 처음 주장했을까? 어떤 경위로 백신접종이 코로나 예방의 유일한 해결책이 되었는지 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숫자가 알려진 것만 2000명에 육박하고, 중증 이상의 부작용 환자가 수만명이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질병청이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을 미리 알려주고, 예방법과 치료법에 대해 더 잘 알려줬더라면, 이들이 백신을 이렇게 많이 접종받았을까?  전혀 그렇지 않다." 라고 주장한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임에도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유한 자체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다.   

코로나진실규명의사회를 비롯한 전,현직 의사들 사이에선 "처음부터 질병청이 코로나는 감기의 일종으로 백신이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안내했으면, 그것에 걸맞는 방식의 치료법이나 예 방법을 썼을 수 있다."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처음부터 코로나가 감기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고, 국민들에게 그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은 점은 방역당국의 명백한 실수라는 것이다. 

한 술 더 뜨는 교육부 

한편, 치명률이 0인 소아 청소년을 대상으로도 무조건 백신을 접종하라고 강요하는 교육부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는 학부모들의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 장관 

따돌림에 민감한 어린아이와 청소년의 감수성을 십분 이용하여 백신 접종률을 높이려고 했던 교육부에 대한 비판은 끊이질 않는다.

일부 교사들은 자신의 학급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미접종 학생을 따돌리고 모욕하는 사건들도 나왔다. 교육부는 공식블로그에 친구와 떡볶이를 먹으려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식의 웹툰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대부분의 아이들이 교사의 말을 잘 듣는다는 점을 이용하여 백신접종률을 높이려는 교육부에 대한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다. 이미 돌파감염 때문에 백신 접종자끼리 감염을 시키는 상황에서, 교육부는 새학기에 백신접종여부로 밀접접촉 학생들의 등교에 차별을 두는 지침까지 내린 상태이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이 인정된 상황에서 질병청(청장 정은경)과 교육부(장관 유은혜), 식약처(처장 김강립)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을 포함하여 화이자 등 백신 제조사와 계약을 결정한 총 책임자 대통령 문재인의 입장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질병관리청 대변인실은 본지에 전화를 걸어 "질병관리청은 향후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 라고 밝혔다.  

한편 시민단체 중도본부는 김부겸 국무총리 앞으로 백신 접종 중단 하지 않을 경우 형사고발을 경고하는 ‘내용증명’을 발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친헬조선 2022-07-21 14:51:22 (211.215.***.***)
문죄인은 2020년11월 G20정상 회의때 우리의 보건주권을 WHO 넘겨주었고 이로인해 대한민국 질병청은 WHO가 시키는데로 하게되는 꼭두각시가 되었다. 우리의 보건 주권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 나라가 미쳐간다.
미친헬조선 2022-07-21 14:49:46 (211.215.***.***)
문죄인은 2020년11월 G20정상 회의때 우니의 주권을 WHO 넘겨주었고 이로인해 대한민국 질병청은 WHO가 시키는데로 하게되는 꼭두각시가 되었다. 우리의 보건 주권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
김프로필 2022-05-09 20:36:07 (121.180.***.***)
마즈막 이것만막아쥬셔요들. 주.거지 방문 우리아이들 미졉죵자 조사햔다 합니다.ㅠ.ㅠ아이들 강졔백씐 법안 반대좀해주세요. (ㅠ.ㅠ) 내용10자이상 반대사유!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Q2R2F0Y4T1L3K1B0U2B7M1P3F2E4G7
Jjiosoksklsk 2022-02-24 00:43:49 (23.106.***.***)
감기가 60세 미만으로 나이를 판별하는 바이러스냐!!!!!??
60세 이상이 한국의 경제 이룩했는데 60세 이하 잘 쳐먹어서
배때지에 기름차고 대갈통에 기름이 차서 분별도 못하나
그리고 이 걸 판결한 네년놈들 땅에서 솟고 하늘에서 떨어졌나.
개호로쌍개돼지들아 하늘에서 이걸 판결한 골통에 천벌을 박을
것이다.한국만 부모 없는 개독종 호로개새끼들 있나!!!!!
이미 전세계는 해제 다했다.
Tofhwjk 2022-02-24 00:40:48 (198.16.***.***)
인간으로 태어나 살아 있는 동안 한번이라도 감기에 걸린 사람은 몸속에 감기 바아러스와 공생하는 것도
모르는 의사는 의사가 아니고 그냥 돌파리 들이다. 인간의 면역 떨어지면 감기 바이러스가 활동하여 감기가
걸리는 것이 자연 진리인 것이다.그러기에 감기에 걸린 경험이 있는 사람은 늘 감기바이러스와 공생하고 있다.
몸이 피로하거나 이때 몸이 한기를 느낄 때 몸속의 감기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Djjkdjjkskskk 2022-02-24 00:39:16 (198.16.***.***)
감기(샤스,코로나등) 바이러스 백신은 못 만들어 바이러스샘플로 백신
만들어도 그동안에 감기바러스는 변이를 해 이것이 자연의 진리야.
숙주도 살고 바이러스도 같이 살아 가는 공생의 진리고 자연의 진리야
지금 까지 공생해 왔고 지구가 멸망할 때지 공생이 자연의 진리야.
다른 질병으로 전이만 않되면 죽지는 않는 것도 바이러스의 생존 진리다.
Tjsjkdkjkska 2022-02-24 00:37:34 (198.16.***.***)
코로나 백신(독극물백신) 생쥐 임상 실험 했다. 공산빨갱이독재자의 나팔수 한국 주류언론 한국정부 질병청
백신 접종에 가담한 의사는 현행 살인범이다.생쥐실험안했다 했는데 실제론 실시했고 실험용생쥐가 모두 죽었다는데
인체로 따지면 2년이라는 시간이고. 곧 결과 나올 것이며.이 독극물은 인구 감축용으로 딥스테이트가 오래 전 극비에
만들어진 독극물이다.한국 정부는 아직도 딥스테이트의 목적 달성에 적극 참여하는 현행 살인범 정부다.
"코로나 백신아니다. 인간 살상 살해 및 면역력 저해하고 , 인체에 나노칩및 독충을 주입하는 독극물이다."
이와 관련된 살인 공모, 살인 공범은 사형, 영구 극형 무기징역에 처해야 자유대한민국이 진정한 법치국가의 길이다.
리치 2022-02-19 12:24:18 (106.101.***.***)
허허...오미클론 부터 감기로 봐야 히지 않을까요? 코로나로 전세계가 시끌벅적..전 세계의 그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니가던 불과 얼마전의 사실은 잊어버렸나요? 그 시기에도 감기라고 괜찮다고 넘어갔다면 지금 또 무슨소리 할지..뭐든 큰 틀에서 봅시다..
황장군 2022-02-19 11:34:42 (39.7.***.***)
사실이면 정부가 사형감이고, 거짓뉴스면 유포자가 사형감.
이수희 2022-02-19 07:48:57 (220.78.***.***)
네ㅇ ㅣ ㅂ ㅓ에 관련 내용 전부검색안도ㅣ고 삭제되고, 블로그 자료 메일로 허위뉴스기재로 조치된다고 메일이 왔네요.. 국가의 압박이 느껴집니다ㅠㅠ
민주항쟁느낌이네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