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청원] "부디 저희 어머니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청와대 청원] "부디 저희 어머니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1.25 01:2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가 기록되어 있다. 국민적인 관심을 얻어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받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내용이 매우 엄중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관심을 받지 못하고 사라져 버린다. 본지는 잊혀지기 쉬운 중요한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소개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할 수 있도록 했다.

부디 저희 어머니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

안녕하세요. 저희는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살고 있던 평범한 가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저희 어머니께서 코로나백신을 맞고 나시고, 한달만에 사망을 하셨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원래 심장과 관련하여 지병이 있으셨습니다. 하지만, 서울 S병원을 다니시면서 지속적으로 치료를 하셨고, 그동안 크게 탈없이 지내셨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백신 주사를 맞으시고 3일 뒤부터 갑자기 몸이 안좋아지시고, 기침도 하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래서 아버지께서 장어도 주문해서 어머니께서 드셨습니다. 하지만, 계속 몸에 힘이 없으시고, 어지러움을 느끼셔서 급히 서울 S 병원 응급실로 가셨습니다.

의사가 진단하니 병명은 폐렴이었고, 폐렴관련 항생제 처방을 받으셨습니다. 하지만, 그 병원은 입원실에 여유가 없으셔서 고향집 근처 종합병원으로 전원을 하였습니다. 처음 진단한 병원에서는 항생제만 맞으면 크게 위험할 것이 없다고 하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원을 한 병원에서 항생제 처방 후 입원을 하시다가 갑자기 화장실에서 쓰러지셨고, 산소포화도가 급격히 떨어져서 기도형? 산소호흡기를 다시고 다시 그 근처의 상급병원인 H병원의 응급실로 가셨지만 결국 돌아가셨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처음 서울 S 병원부터 마지막병원까지 의사들에게 백신을 맞고 나서 갑자기 몸이 안좋아지셨다고 얘기를 했지만, 아무도 백신부작용으로 신고를 해주는 의사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보통의 폐렴환자와 동일하게 처방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결국엔 돌아가셨습니다. 왜 의사들이 백신부작용이라고 말을 해도 들어주지도 않고 그에 맞는 집중치료를 하지 않았는지가 지금에서는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어머니께서 사망을 하시고, 저희 가족은 너무 억울하여 코로나백신이상증상 신고를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 또한 의사가 신고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게 아니면 인터넷으로 신청을 하라고 하였습니다. (인터넷으로 신고를 할려고 했으나 코로나백신부작용으로 신고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그래서 그동안 맞았던 독감주사와 장티푸스 주사 부작용으로 신고를 하였습니다.!!!!!!!내용은 코로나백신부작용으로 하구요.)그래서 저희는 백신 주사를 놓은 병원부터 시작해서 의사와 얘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백신 맞힌 의사(강원도 동해시 소재 종합병원)는 무조건 백신부작용과 상관이 없다는 식으로 얘기하고, 결국 자기는 신고를 못해준다고 하며, 나중에는 짜증을 내며 자신이 뭘 해줘야 우리가 갈거냐는 식으로 얘기를 했습니다. 그 의사에게 되물었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코로나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하신게 아니라고 하는데, 그 근거가 뭐냐고 역으로 물었습니다. 하지만 그 의사는 백신 부작용이 아니라고만 하고, 그 근거는 없었습니다. 얘기를 못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두번째로 입원을 하였던 병원을 방문하였고, 거기서 의사와 면담하여 백신이상증상 신고를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거기서도 왜 저희 어머니가 억울하게 돌아가셔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를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은 그 의사는 백신 부작용과 저희 어머니의 심장병을 같이 살필 수 있는 능력이 없었고, 만약 백신부작용으로 인한 신고가 처음 응급실로 방문했던 병원에서 되었다면, 그리고 백신부작용에 대한 집중치료를 하는 시스템이 있었다면 저희 어머님은 이렇게 억울하고 허무하게 돌아가시지 않았을 겁니다.!!

어렵게 어렵게 백신이상증상이 신고가 되었어도 결국엔 변하는게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보건소에서 나와서 역학조사를 한다고 했으나, 결국엔 조사와 관련된 전화한통도 없었으며, 병원의 진료기록도 저희가 병원에서 발급받은 자료를 달라고 하더군요. 거꾸로 저희가 어떻게 진행이 되고 있는지 일일이 전화해서 확인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게 역학조사가 맞는지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역학조사라고 하면 제일 먼저 당사자의 생활환경부터 조사를 하는게 기본 아닌가요? 도대체 무슨 조사를 하고 어떻게 진행이 되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저희 어머니와 같이 심장병이 있었으나, 생활하는데 큰 지장이 없던 분이 백신을 맞고 나서 사망하시거나 다른 질병이 발병하는 경우가 또 있었습니다. 이 또한 기저질환 때문에 발병한 것일 뿐 백신과 전혀 관계가 없는지 궁금합니다. 아니, 되묻겠습니다. 백신 부작용이 아니라고 하면 그 근거가 뭔가요? 단순히 기저질환으로 인한 발병가능성이 있으므로, 백신부작용이 아니라는 건가요?

현재 코로나로 인하여 모든 국민이 고통을 받고 있는 점은 저도 이해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도 백신접종을 권장하는 것도 이해를 합니다. 하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에게 백신 맞아도 괜찮다는 식으로 권유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백신부작용이 정확히 뭔지 100% 알려진것도 아닌 상황에서 무조건 맞아야 한다는 식으로 의사가 일반인들에게 설명을 하는 것은 그 의사와 정부를 믿고 맞은 것인데, 부작용이 발병할 경우, 특히 연관관계가 밝혀지지 않는 부작용이 발병하면 결국은 그 의사와 정부로부터 당사자는 차별, 멸시, 버림을 받은 게 됩니다.

지금 백신접종을 하고 있는 의사분과 정부관계자들께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1. 백신 부작용 이상증상 신고에 대하여 유가족 또는 환자 본인이 신고하는 제도 마련
2. 현재 의사들이 백신 부작용 신고를 꺼리는 이유에 대하여 조사 후 발표
3. 기저질환자에게 백신 접종 권유를 금지하는 협조 공문을 전국의사들에게 배포
4. 백신 부작용 역학 조사 자료에 대한 투명한 공개 및 자료 요청 시 역학조사 담당자가 해당 유가족 또는 본인에게 충분한 설명 요청
5. 백신 부작용의 판단 근거를 투명하고 자세하게 공개 및 발표 요청
6. 백신 부작용이 발병할 경우 병원에서 집중치료를 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 및 기저질환자의 백신 의심증상이
신고될 경우 병실이 남아도는 하급 병원이 아닌 상급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 마련 요청
7.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위로할 것을 요청드립니다. TV에서 10초간 인사 한번 하는게 아닌 최소한
돌아가신 이유에 대한 조사근거 자료와 위로문을 개개인의 집으로 우편발송이라도 부탁합니다.!!

부디 저희 어머니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 > 대한민국 청와대 (president.go.kr)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ff 2022-01-29 11:24:23 (175.113.***.***)
청와대 국민청원 백신 부작용 사례를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ㅁㅁㅁ 2022-01-26 21:08:42 (175.201.***.***)
청원글 소개 수고많으셨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