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KAI, 법원도 금지한 백신패스 의무화 "사법부 무시하나?
[영상] KAI, 법원도 금지한 백신패스 의무화 "사법부 무시하나?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2.01.21 16: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패스'를 강제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KAI는 지난달 31일 '백신패스 운영 안내' 지침을 공지했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나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나 효력이 없어진 직원은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회사 출입이 가능하다는 내용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djuiwqajkj 2022-01-26 12:30:10 (162.210.***.***)
마스크 쓰고 백신 시위는 나 쫄보 노예요,백신접종 더 강하게 해주라는 개돼지다.
바이러스는 마스크 다 통과한다.코로나는 감기다. 코로나 백신은 백신이 아니고
인체 면역력 파괴하고 인체 병들게 하는 독극물이 함유된 독극물이다.
손갑헌 2022-01-24 20:46:58 (14.33.***.***)
이런 미친 놈어 회사가 있나?
시민 2022-01-22 00:29:22 (116.39.***.***)
인권을 유린하고 사법부의 판단을 무시하는 비상식적인 판단이다.
KAI 때문에 다른 집단에서도 방역패스를 통해 접종을 강제화 할까 겁난다.
당장 취소하고 경영진은 책임지고 직원들에게 사과후 사퇴해야 된다.
장훈 2022-01-21 17:01:24 (121.170.***.***)
사법부가 언제 현정부에 당당했냐?
현정부 앞에 사법부는 무용지물 같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