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권위 영국의학저널 (The BMJ) "화이자백신 임상시험 부적격, 예방효과도 과장"
최고권위 영국의학저널 (The BMJ) "화이자백신 임상시험 부적격, 예방효과도 과장"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1.05 23:31
  • 댓글 6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n 2021-11-06 20:27:31 (182.221.***.***)
이시대 진정한 기자는 인세영 기자 밖에 없나보네요
화이자 경구용치료제 찬양글들만 쓰는 쓰레기 기자들
천지 네요

인세영 기자님 감사합니다
로비스트 제약회사 2021-11-06 18:40:09 (1.236.***.***)
항상 인세영기자만 이런 기사 보도하시네요. 30대 직장인이라 주변에서 백신 접종 압박이 엄청나요 게다가 부모님까지 강요하시고. 백신 무서워서 안 맞냐고 하길래 코러나 무서워서 백신 맞냐고 하니까 남을 위해서 맞은 거라네요. 진짜 어이없음
ㅇㅇ 2021-11-06 19:24:40 (182.210.***.***)
미국 정치인들은 백신 면제라고 한다
코로나가 정말 위험하다면 제일 먼저
무슨수를 써서라도 맞았을 것들이.
문재인 백신 접종 쇼 있었지?
분명 백신 정체 알고 있었을 거다
이의자 2021-11-06 04:42:27 (207.244.***.***)
정은경 현행살인범 한국 주류언론 살인 협력범 문재인 살인주모자 사법부 살인묵인자.
홍부장 2021-11-06 19:14:45 (223.38.***.***)
작년 이맘때 정부에서 백신 도입에 앞서 선도입 국가들의 백신접종 결과를 보고 충분한 검증 후에 확보하겠다고 했을때, 조선일보였나 선진국들은 죄다 화이자 백신 확보했다고,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 따위나 도입하는 무능한 정부라고 떠들던 기사가 생각난다. 앞다투어 보수언론들 모두가 화이자 백신 들여오라고 개난리쳤을 때였지...
그렇게 떠들던 새키들 지금쯤 이 기사를 보며 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백신반대 2021-11-08 12:44:54 (115.23.***.***)
앞으로 2~3년 뒤에 하나둘 장기적인 부작용 나타날텐데.. 특히 백신 접종한 여성이 임신하면 2세에게 어떤 부작용이 전해질지는 아직 밝혀진게 없으니 더 무섭네..
릿치맨 2021-11-06 10:47:01 (219.248.***.***)
언론부역자들 모두 처단해야 합니다.
국민을 생각하는 진정한 언론은 파이낸스투데이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썩어빠진 기레기들 속에서 인세영 기자님 고군분투 응원합니다!!
김영구 2021-11-08 10:32:54 (207.244.***.***)
내몸은 내꺼다 정부는 독극물 가짜백신 강제접종 중단하라.
한국이 공산독재국가냐??? 헌법이 한국은 자유대한민국이다.
직장 상사 동료는 독극물가짜백신 접종요구하나 공산주의 독재국가 감시자냐???
살인백신 독극물백신 강재접종 중단하라,부스트샷 중단하라.
오복식 2021-11-06 21:09:55 (175.223.***.***)
코로나 정치 방역을 통해 국민을 마루타 실험하는 나라는
지금껏 경험 못한 나라를 만들었네요.
백신맞고 사망.
소녀시대 2021-11-08 17:27:34 (168.78.***.***)
기자님, 좋은 내용 취재하셔서 보도해 주신것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백신 및 치료제 부정과 비리에 대한 올바른 보도 부탁드립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