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손편지] (80) 청주간첩단 사건, 반드시 특검하라!
[황교안의 손편지] (80) 청주간첩단 사건, 반드시 특검하라!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1.10.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11일 청주간첩단 사건이 처음 보도되었습니다.

"북한의 통전부가 지난 4.15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을 패망시키고 황교안에게 그 책임을 들씌워 정치적으로 완전히 매장시키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 중에는 문재인 캠프의 특보로 활약한 간첩도 있었습니다. 참으로 충격적인 사건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청주간첩단 사건은 우리나라의 국기를 뒤흔든 엄청난 사건이라 판단하고 반드시 이에 대해 특검을 관철시켜야한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해왔습니다.

그런데 오늘 또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습니다.

저를 매장시켜야한다는 북한의 지령을 받은 바로 그 간첩단이 이번에는 북한에다 이재명을 지지해줄 것을 요청하는 통신문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정말 너무 기가 막혀서 말이 제대로 안나옵니다.

국민여러분,

핵무기를 만들며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을 협박하고 조롱하는 북한에서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밀어주는 사람이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되어서야 되겠습니까?

그 길은 결단코 우리나라를 패망의 길로 이끄는 길이 될 것입니다.

다시한번 청주간첩단 사건에 대한 특검을 강력하게 주장합니다!

특검하라!

특검하라!

특검하라!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