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사건] 낚시꾼 증언 , "당시 수영하던 사람 손정민 인지 확실치 않아"
[한강사건] 낚시꾼 증언 , "당시 수영하던 사람 손정민 인지 확실치 않아"
  • 한영만
    한영만
  • 승인 2021.06.17 23:10
  • 댓글 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현 변호사 낚시꾼 고발로 다른사람이라도 본건지 추적
새벽에 "아 ~~ 시원하다" 수영했다더니, "확실치 않다?"

경찰이 최근 한강사건에서 낚시꾼 목격자들의 진술에 나온 수영하는 사람은 손정민군인지 확실치 않다는 모호한 스탠스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들은 이를 어떻게 확인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CCTV를 봤더니 수영하는 사람이 없었던건지, 아니면 수영하는 사람을 봤더니 다른 사람인건지 이것 또한 의문이다. 명확한 발표가 아쉬운 대목이다.  

경찰은 한강 의대생 사망사건 당시 4월 25일 새벽 4시 40분에 "아 ~~ 시원하다"라고 외치며 수영을 하는 사람을 봤다는 목격자가 있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찰은 이 목격자가 제시하는 사람이 손정민일 것이라 추정했고, 언론은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그리고 경찰은 추가 증거로 손정민군의 과거 물놀이 영상을 제시했다. 

결국 목격자가 본 사람이 손정민씨가 아닐 수도 있는 상황에서 언론들이 무리하게 손정민 씨를 익사사고로 몰고 간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주류 언론들은 손정민군이 과거에 물놀이를 했으니 한강에서 술먹고 새벽 4시에 수영을 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 상에서는 많은 네티즌들이 경찰의 성급한 목격자 제시와 언론사들의 결론에 대해 조롱성 댓글을 쏟아지기도 했다. .  

 

최근 이 낚시꾼 목격자들이 고발을 당했다. 네이버 까페 "한진사" (한강사건의 진실을 찾는 사람들) 에서 고발인 200여명이 모여 '낚히꾼'의 제보가 허위 고발일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고발장을 제출한 것. 

낚시꾼 고발 담당 박주현 변호사는 "정말 그 당시 수영하는 사람이 있었는지 여부를 추가로 묻고, 왜 그러한 제보를 하게 되었는지 경위를 꼼꼼히 파악해 볼 것" 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목격자들은 우연히도 "동석자 친구A 보호모임"이라는 카톡방에 있었던 인물들로 알려져 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2021-06-28 00:53:53
한영만 기자님 감사합니다. 응원하고 있겠습니다!
장은아 2021-06-19 23:38:33
바른 기사! 용감한 기사! 거짓을 까발겨 속이 다 후련합니다
이상한나라엘리스 2021-06-19 16:00:10
경찰차 네대부터 느낌 이상했어. 나 대낮 고속도로에서 앞 부분 푹 들어가 찌그러질 정도로 사고나 빙글빙글 돌았어도 경찰차 한 대 왔고 견인차가 전에 와있으니 알아서 견인하고 처리하슈~ 하고 가버림;)
관전하기도 지치네요. 2021-06-19 13:44:25
변호사님 기자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진실을 밝히려 하는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벌거벗은 임금님 나라 거짓 국민들 2021-06-18 18:29:37
진실이 있긴 할까?
또 증인 누굴 없애고 어떤 증거물을 불태우려고 의용다문화 소방대 동원하려구 그러나???
나라 망하는 줄 모르고 돈에만 눈이 벌건 대한민국 구민들....
정신 차려야할텐데....
더러운 돈이면
자신의 양심도 다 팔아먹는 불쌍한 사람들...
제 살 깍아먹는 줄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들....
통탄스럽다.
날마다감사 2021-06-18 18:17:16
요즘 우리 일반국민들은 이상한나라?요상한 나라에서 사는 기분이에요. 비상식적이고 일반적이지 않은 고 손정민군의 사망 의혹 수사는 비과학적이구요. 납득이 안가요. 우리 국민들은 CC티비 영상을 통해서 알것 같은데 왜 위에 계신 그들은 모를까요?
그나마 이기자분 과 이언론은 일반적 상식이 통하는 언론이네요..
감사합니다.
눈누난나 2021-06-18 17:18:32
기자님감사합니다.
국민의알권리진실을알게해주셔서요ㅠ
눈누난나 2021-06-18 17:17:48
너무하네 ..덮으려고허위 조작인듯 고소하니그제서야 다른사람같다고 ..벌써 허위증언해놓고.
쓰리콩 2021-06-18 16:50:15
감사합니다 기자님
단성 2021-06-18 14:47:25
이게 나라냐 ㅅㅂ 정말로 미친 나라다
기자님 감사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