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권하던 전문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
백신 권하던 전문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2.31 17:38
  • 댓글 1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월계자 2022-01-01 13:21:25 (36.39.***.***)
 ☆ 수개표로 정권교체 ☆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투표는 꼭 해야 합니다.

그러나 나의 투표지가 쓰레기통에 버려지고
위조된 투표지로 뒤바뀌지 않게 해야 합니다.

부정선거의 온상 사전투표와 전자개표 폐지!
공명선거 보장하는 당일투표, 수개표 관철!

새해 첫날 10:05 현재 55,602명이 동의해 주셨습니다. 1월 6일까지 44,398명의 동의가 더 필요합니다.

이 나라의 주권자로서 행동합시다. 
주저 말고 동참합시다.
끝까지 최선을 다합시다.

https://petitions.assembly.go.kr/status/registered/D22C29D2AC245A82E054A0369F40E84E


#415부정선거 #부정선거  #수개표청원 #수개표 #당일투표 #전자개표폐지 #사전투표폐지 #정권교체 #국민주권
멋쟁이 2021-12-31 18:25:34 (223.38.***.***)
개호구로 봤네요 국민을..
김성민 2022-01-01 16:41:38 (1.226.***.***)
방송도 백신3차 맞아야 할 수 있게 해라
시민 2022-01-01 01:38:42 (218.51.***.***)
감기 독백신 강제접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 천은미 니는 안맞고 국민들에겐 맞으라고?!! 하늘이 무섭지 않냐?!!
dhgjoo 2022-01-01 11:54:30 (207.244.***.***)
죽고 싶어면 3차4차 계속 접종해라
접종하면 할수록 빨리 죽는다.
살고 싶어면 지금이라도 정은경을 찌어 죽여라.
한미옥 2022-01-02 00:09:56 (182.224.***.***)
진짜 우리나라 에 이런 뻔뻔스런 인간들이 너무 많은것 같다..백신 강요하는 인간들이 제정신이냐.. 백신 맞고 죽거나 고통당하는 사람들은 누가 책임질꺼냐..천은미 너도 부작용 때문에 못 맞은거잖아
대깨문 2022-01-03 02:40:57 (182.230.***.***)
친구가 1차 맞고 같이 걸어 오다가 쓰러져서 두시간 만에 죽는 것을 봤는데 너 같으면 백신 맞겠니?
인사이트 2022-01-01 15:08:07 (14.32.***.***)
언론, 미디어를 통해 쓸데없이 선동하는 ㅈ문가들을 의심해라. 뭐 이상하게 혓바닥이 길면 꼬리가 잡히기 마련이제~
대단하다 K방역 2021-12-31 18:56:29 (14.49.***.***)
백신 위험한 건 알아갔고 본인은 1번 맞고 국민들은 백신 맞아라 권유

대단하다 대단해 이놈의 K 방역
한주영 2022-01-01 07:56:26 (124.49.***.***)
모범을 보이시오. 백신은 다른사람의 건강을 위해 맞는 거라며 드립치던 인간들. 다른사람들 위해 얼른 백신 한 너댓방씩 더 맞으슈. 얼마나 고귀한 정신이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