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권하던 전문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
백신 권하던 전문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2.31 17:38
  • 댓글 1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를위해 2022-01-01 11:48:34 (211.201.***.***)
질병청과 교육부 직원 및 자녀들 백신접종여부 공개를 왜 못하나요!! 본인 손자손녀까지 백신접종여부 공개다하고
접종권유브리핑해라!!!
우리나라의 유일한 진실된 인세영기자님덕분에 희망을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강수 2022-01-02 02:10:26 (207.244.***.***)
한국의 공직공무원은 빨갱이 문재인 정은경의 충견이 된 나라다,
국민들의 인권과 권리 존엄을 박탈하고 짓밣고 있는 공산독재국가다.
한국민은 공직공무원의 노예 종으로 살기를 바라는가??? 국민으로서의
세금과 모든 의무를 다하면서 인권과 권리를 왜 포기하고 있는가???
코로나 백신은 백신이 아니고 독극물이란 것을 알기를 왜 포기하는가???
4.15부정선거로 당선된자들은 현행 범법자로 사형대상자들이 발의하여
제정한 모든 법률은 무효고 사형에 처할수 있는 중대한 범죄자란 것이다.
백종현 2022-01-01 01:30:42 (61.101.***.***)
천 교수는 "저는 사실은 어떤 건강상 이유때문에 1차 접종밖에 완료를 못했습니다.그러면 우리집 가족은 살 수 없겠죠.. 

니 가족도 안맞았니??????
박나은 2021-12-31 20:00:14 (223.38.***.***)
사람들 다 맞게선동해놓고 나면 본인은 괜찮을줄알았는데 본인과 가족들도 불편한상황이 되고나니 이건아니다싶은건가? 지금.질병청이든 일부의료진들이나 각종 여러기관 공무원분들 자기가 자기발등 찍을수도 있다는거 생각하세요. 정신차리길바랍니다.
봄이엄마 2022-01-01 13:24:47 (121.55.***.***)
인세영 기자님!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도 좋은기사 부탁드립니다. ^^
깨어나자 2021-12-31 19:40:09 (211.36.***.***)
살인백신으로 국민들 죽음으로 몰아넣고 ~
너가 의사냐? 너는 사람도 아니고 그냥 살인마다. 역사적 심판대에 기필코 올려질 것이다!
독재백신생체실험 2022-01-01 05:05:22 (125.187.***.***)
자신의 신체를 정부따위에게 포기하는 사람들 얼마나 개돼지인가
사라 2021-12-31 20:06:50 (122.36.***.***)
미친거아녀? 지는 안맞고 국민들은 접종시키고?
본인이 의사면서 모범을 보여도 션찮은데 접종하면 뒤질까봐 못맞았겠지.
자기 자식들도 안맞았겠지 .
이런 썩을.....욕도 아깝다
ㅈㅅ 2022-01-01 08:14:08 (221.140.***.***)
그렇군요 기자님
당신도 맞아야되! 가 아니라
여기도 패스적용해야되! 가 아니라
그러니까 패스중단, 반강제 접종중단해야하는 것이 옳은 방향입니다
임정은 2021-12-31 19:31:07 (49.142.***.***)
열받네 진짜 자기도 겁나고 몸 안좋으니까 안맞는걸 국민들은 맞으라고 장난하나 진짜 국개의원들도 마찬가지일꺼고 질병청 교육청 공무원들 마찬가지겠지!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