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강제 접종 심각 (1)노인복지회관, 초등학교, 유치원, 성당 등 고소, 고발 대상
백신 강제 접종 심각 (1)노인복지회관, 초등학교, 유치원, 성당 등 고소, 고발 대상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7.08 15:55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사기 2021-07-09 15:20:03 (223.38.***.***)
기자님 우리나라도 영국처럼 백만명 시위하는 날이 곧 오겠죠! 그때까지 힘냅시다!
bo 2021-07-09 09:36:13 (175.223.***.***)
용기있게 진실의 목소리 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제 아닌 강제 접종을 묵인하는 순간, 독재국가로 전락합니다. 자유는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닌 투쟁해서 지켜야 하는 겁니다. 모두 정신차리고 내 자유를 지켜냅시다. 기자님 감사합니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운동장 2021-07-09 09:12:52 (1.229.***.***)
노원구에서는 백신 접종자에 한해 아파트 노인정을 이용할수 있다고 문자를 받았다고 하네요 복지관들도 노인일자리 하시는 분들에게 차별하고 강제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은하수 2021-07-09 08:44:49 (1.245.***.***)
제 동생도 백신강요하는 분위기에서 1차를 맞았다고 해요. 어린이집교사들도 백신강요가 많은 걸로 압니다. 국가에서 부작용은 나몰라라하고 백신접종만 열을 올리니 답답한 노릇입니다
과일 2021-07-09 08:38:50 (121.143.***.***)
기자님, 어느 성당인지 찾을 필요 없어요. 인천교구 전체 해당이거든요.
솜탱이 2021-07-08 23:49:57 (39.121.***.***)
백신접종 사망자가 500명이 넘는 상황에 접종을
강요하거나 종용해서는 안되고 미접종으로 인한 차별은
절대 용납해서는 안된다.
고래 2021-07-08 18:23:31 (223.39.***.***)
이기자분의 정신상태가 의심스럽다.
기가찰 노릇이네 !!@
두더지 2021-07-08 17:36:19 (110.54.***.***)
https://childrenshealthdefense.org/defender/blackrock-vanguard-own-big-pharma-media/?utm_source=salsa

세상이 몇몇 집단에 의해 움직인다는 증거가 , 더이상 음모론이 아니라는 .. 코로나 사태도 결국 그 아젠다를 실행시키기 위한 과정일뿐..

용기있는 진실기반 언론인 응원합니다.
해적 2021-07-08 16:40:19 (210.104.***.***)
짝짝짝짝~!!
믿을건 여기밖에 없네요~
코로나사기 2021-07-08 16:38:42 (223.39.***.***)
기자님 국내에서 믿을만한 언론사는 여기인것같아 후원금도 내고 구독하고 있습니다.
지금 급증하는 확진자는 국내 PCR 검사 CT값이 높아서 위양성율이 높은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왜 정부는 CDC 표준 권고 CT값 28을 적용해서 검사하지 않는지?
CT값이 높으면 위양성율이 높아 가짜 확진자가 많이 나오게 마련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심층 취재 보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참고로 국내 진단업체 CT값은 38~40입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