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진 부의장, "서울시 장대 지하도로 심리적 불안감 개선 필요"
남창진 부의장, "서울시 장대 지하도로 심리적 불안감 개선 필요"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23.09.12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기준 전국 공황장애 진료 인구 20만명, 장대 지하도로 운전 불편 다수
국토교통부 지하도로 자문위원 중 12%는 심리 또는 정신분야 전문가 위촉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위원인 남창진 부의장은 11일 제320회 임시회 상임위 소관 재난안전관리실(구, 안전총괄실) 업무보고를 받고 증가하는 서울시 장대 지하도로의 이용 중 폐쇄공포나 운전에 불편을 느끼는 시민들이 있음을 알리고 개선 방안을 주문했다. 사진=서울시의회 

[신성대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위원인 남창진 부의장(국민의힘, 송파2)은 "11일 제320회 임시회 상임위 소관 재난안전관리실(구, 안전총괄실) 업무보고를 받고 증가하는 서울시 장대 지하도로의 이용 중 폐쇄공포나 운전에 불편을 느끼는 시민들이 있음을 알리고 개선 방안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남창진 부의장은 이날 "강남순환 도시고속도로, 신월여의지하도로, 서부간선지하도로 등 긴 터널들이 완공돼 운영 중이고 경부간선지하도로, 동부간선지하도로 등 연장 3~10km 지하도로가 추진 중에 있는데 장대 터널 이용에 심리적 불편을 느끼는 시민들이 다수 있음을 지적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실제로 서부간선지하도로를 이용한 시민이 운전 중 느낀 경험담을 인터넷 포털에 올린 글과 여러 가지 댓글들을 보여주며 다시는 불안한 지하도로에 안 가겠다고 하거나 힘들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창진 부의장은 "대부분의 긴 터널을 민간투자사업으로 건설됐는데 시민에 대한 섬세한 배려보다는 규정을 충족한 수익성에 집중될 수밖에 없는 사업구조이기 때문에 서울시는 시민의 편에서 민간사업자와는 다른 시각에서 사업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지난 2월 42명의 장대 지하도로 자문위원 중 5명을 심리 또는 정신 분야 전문가를 위촉한 사실을 설명하며 서울시도 장대터널 정보제공, 가상현실을 통한 지하도로 운전 불안감 해소 등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어 "최근 안전총괄실에서 재난안전관리실로 명칭을 바꾼 실장은 그동안 시설물관리에만 집중하여 운전자의 심리적인 부분까지 고려하지 못했다고 하며 향후 도로 건설과 관리에 반영하겠다"고 답변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