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총, 네이버 겨냥 "뉴스장사 아닌 뉴스 공정성 얘기할 때"
언총, 네이버 겨냥 "뉴스장사 아닌 뉴스 공정성 얘기할 때"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3.06.0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사 편집판에 추가 기사를 노출하는 기능을 적용...트래픽 만들어 수익 창출하는 구조

[정성남 기자]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언총)이 31일 성명서를 통해 네이버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내놨다. 언총은 네이버를 정조준 해 "지금은 뉴스 장사가 아니라 뉴스 공정성에 관해 이야기 할 때"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언총은 "오늘부터 네이버가 네이버뉴스의 언론사 편집판에 추가 기사를 노출하는 기능을 적용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집판의 특정 뉴스를 클릭하면 그 보답으로 해당 언론사의 편집판에 노출되는 기사의 양이 6개에서 9개로 늘어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네이버가 내어 놓은 서비스는 언론사 입장에서는 편의점의 원 플러스 원 상품처럼 매력적이다. 어떻게든 독자가 기사를 읽게만 만들면 마치 선물처럼 우리 회사의 기사가 3개나 떨어지니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언총은 "이제 언론사는 좀 더 자극적인 제목으로, 좀 더 그럴싸한 내용으로 독자들을 끌어당길 수 있는 기사를 생산하게 될 것 같다. 기사의 내용이 사실에 근거한 것이든 아니든, 내용적 깊이가 어떠하든 그것들은 부차적인 고려 사항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았다.

이와함께 "어떻게 보면 작은 사안일 수도 있겠다. 고작 기사 3개를 더하는 기능을 선보인 것이니 말이다"라며 "소비자 취향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니 오히려 바람직할 수도 있고, 무엇보다 영리를 추구하는 기업이 좀 더 많은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니 외부에서 간섭해서는 안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라고 전제했다.

계속해서 언총은 "하지만 우리는 이 작은 사안을 걸고 네이버에 경고한다. 지금 네이버는 자중할 때이다. 결코 이런 식으로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성토했다.

또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왜 만들었느냐"며 "포털이 뉴스를 주요한 장사 수단으로 활용했기 때문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트래픽을 만들어내고 그것을 활용해서 수익을 창출하는 구조이니 속보 경쟁, 선정적 제목, 낚시 기사, 베껴 쓰기, 어뷰징 등이 속출한 것 아니냐"며 "그것을 막아내려고 제평위를 만들었지만 소기의 성과를 내지 못했고 오히려 공정성 문제까지 터져 나오니 한계에 봉착해서 활동중지를 선언한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렇게 활동 중단을 선언한지 열흘도 지나지 않았는데, 네이버는 재빠르게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최근 키워드 추천 서비스에 이어서 이번에는 추가기사 노출 기능까지 선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는 네이버가 제평위 활동 중단을 과거로 회귀하려는 기회로 삼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이제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오직 한 길 뉴스를 이용한 수익 창출의 길로 나서겠다고 작정한 것이냐"고 규탄했다. 

끝으로 "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는 다시 한번 네이버에 경고한다. 자중하라. 지금은 뉴스 장사가 아니라 뉴스 공정성에 관해 이야기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